홍콩 유학생들 "당신의 지지를 필요로 합니다"
서강대 게시판에 게재..."中 유학생 뗐다" 소문도
2019.06.14 10:37:16
홍콩 유학생들 "당신의 지지를 필요로 합니다"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가 현지에서 격렬히 진행 중인 가운데, 국내 체류 중인 홍콩 유학생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대학가를 중심으로 국내 연대를 호소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13일 서강대 총학생회와 소셜미디어 등을 종합하면, 이날 서울 마포구 서강대 학내 게시판에 'From SOGANG HONGKONGERS(서강대 홍콩인으로부터)'라는 이름의 개인/단체가 홍콩 정부의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을 비판하는 전단지를 붙였다. 

'6월 민주 항쟁 홍콩에서?'라는 제목에 '나랑 상관이 없는 문제인가?'라는 부제를 단 전단은 "홍콩으로 입국 또는 환승 등 홍콩의 땅을 밟게 되면 국적에 상관없이 중국의 기준에 의해 강제로 체포될 수 있다"며 "홍콩 시민을 비롯해 홍콩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의 인권을 침해하는 범죄인 인도법은 절대 통과돼서는 안 될 개정사안"이라고 밝혔다. 

전단은 또 "홍콩 정부는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입법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해당 게시물이 게재되기 전인 지난 11일에는 서강대 비공개 페이스북에 자신을 홍콩에서 유학 온 학생이라고 밝힌 익명의 게시자가 같은 내용의 글을 올려 한국 유학생의 지지를 호소했다. 

'아직 침묵하고 계신 분들께'라는 제목의 글에서 게시자는 "우리의 목적은 이 법안을 꼭 막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당신의 지지를 필요로 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게시자는 해당 메시지를 해시태그 #AntiELAB과 함께 소셜미디어에 공유하거나 흰색 리본을 달아 온라인 연대에 동참해주기를 요청했다. 이 같은 의견에 공감하는 일부 누리꾼은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한다는 내용으로 프로필 사진을 바꾸는 등 연대의 듯을 보이고 있다. 

한편 소셜미디어에는 해당 게시물을 중국인 유학생이 함부로 떼버렸다는 의견도 오르고 있다. 중국인 유학생이 거친 태도로 전단을 회수하는 한편, 이를 만류하는 한국인 유학생에게 욕설을 가하는 상황을 목격했다는 의견도 오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강대 총학생회는 <프레시안>과 통화에서 "현재까지 총학생회 차원에서 구체적으로 확인한 사안은 없다"며 "최근 일어난 사안인 만큼 필요하다면 총학생회 차원에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홍콩 시민 사회는 캐리 장관 정부가 주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에 반대하며 대대적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9일 열린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103만 명이 참여했다. 운동가뿐만 아니라 대학생, 청소년, 직장인 등이 대대적으로 길거리에 나섰다. 

이번 시위 규모는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최대다. 

▲ 서강대 학내 게시판에 붙은 것으로 추정되는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에 반대하는 전단. ⓒ소셜미디어 캡처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대희 기자 eday@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자가 되면 거지부터 왕까지 누구나 만난다고 들었다. 거지한테 혼나고 왕은 안 만나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