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의 힘이 보여줄 무주군의 신선한 바람
'청년 지역의 미래를 말하다' 주제로 대학생 지역혁신 아이디어 발표회 개최
2019.06.24 17:15:47
청년의 힘이 보여줄 무주군의 신선한 바람

무주군이 주최한 대학생 지역혁신아이디어 발표회에 참가한 학생이 연구과제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 ⓒ무주군

전북 무주군이 '청년 지역의 미래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대학생 지역혁신 아이디어 발표회를 개최했다.

24일 무주군 전통문화의 집에서 열린 발표회는 무주군이 주관하고 무주군마을공동체지원센터가 주최, 우석대학교 LINC사업단과 전주미식가협회가 후원했으며, 우석대학교의 ‘음식관광지역혁신방안 연구 프로젝트’와 연계해 진행됐다.

발표회를 앞두고 우석대학교 학생들은 지난 한 학기 동안 무주를 찾아 지역특색과 자원 등을 조사했으며, 이날 무주음식관광을 위해 상품화 가치가 있는 과제를 발굴·연구한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발표 무대에 오른 과제는 <무주스러운 죽>과 <무주 3색 빵>, <무주(武酒) 그리고 무주(舞酒)>, <딜리셔스 무주> 등 4가지.


이중 <무주스러운 죽>은 기존의 어죽에 무주 특산물인 호두를 곁들여 겨울에 먹는 호두팥죽으로 상품화하자는 것으로 주목을 받았다.

<무주의 3색 빵> 역시 무주 대표적 특산물인 호두와 머루포도, 사과를 소재로 한 무주빵을 제안한 것으로 횡성, 안흥, 경주, 통영, 제주 등 다른 지역의 특산 빵과 떡에 버금가는 무주빵 탄생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무주(武酒) 그리고 무주(舞酒)>는 무주의 술을 상품화하는 아이디어로 태권도인의 술 무주(武酒)와 스키레저인의 술 무주(舞酒) 개발에 관한 제안이 이색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딜리셔스 무주>는 무주음식관광 지도 개발 아이디어로 무주의 맛을 알고 즐기는데 필요한 시나리오와 프로그램을 담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발표회에는 황인홍 무주군수와 유송열 무주군의회 의장, 장영달 우석대 총장, 전주미식가협회 박수진 회장을 비롯한 무주군 관광 및 외식업 종사자 등 1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으며, 전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이민원 위원장의 지역균형발전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특강도 함께 진행됐다.

발표회 참가 학생들은 “음식관광지역혁신방안 연구 프로젝트를 통해 무주지역의 역사와 문화, 특산물 등을 자세히 알게 된 기회를 갖게 돼 보람있었다”라며 “아이디어일 뿐이지만 무주에 대한 관심에서 시작된 우리의 시선과 생각이 무주관광음식 발전에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는 뜻을 전했다.


황인홍 군수는 “이 자리가 무주의 음식문화를 일으키고 음식관광을 활성화기키는 도약대가 되고 여러분의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한 무주의 맛, 무주 맛 집 투어가 무주관광에 있어 매우 중요한 동력이 되길 바란다”라며 “학생들의 신선한 아이디어에 경쟁력을 불어넣는 기회를 무주가 꼭 잡고 싶다”라고 말했다.

kimdanjang@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