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청, 유신잔재 새마을기 언제까지...잼버리기 대체 약속도 유야무야
최영심 의원 "폐기 요구에 전북도 입장만 수차례 갈팡질팡"
2019.06.24 19:03:57
전북도청, 유신잔재 새마을기 언제까지...잼버리기 대체 약속도 유야무야

전북도청 앞 국기 게양대 옆에 새마을기가 함께 게양돼 있다.ⓒ최인 기자

40년 넘게 도내 관공서에 게양된 ‘새마을기’를 시대정신에 맞게 내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전북도청이 새마을기 폐기 입장만 번복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새마을기를 내리고 잼버리대회기로 대체하겠다던 전북도가 입장을 번복하면서 시행하지 않고 있어 무책임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전라북도의회 최영심 의원(정의당 비례대표, 사진)은 지난 1월부터 "도내 각 시군 관공서 국기 게양대에 태극기와 나란히 걸려있는 새마을기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최 의원에 따르면, 새마을기는 1976년 총무처 지침으로 국기 다음의 2순위로 게양하도록 했으나 1994년 행정쇄신위원회 의결에 따라 새마을기의 게양은 각급 기관의 장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북 도내에서는 전북도를 비롯해 군산시, 익산시, 남원시 등 6개 시군의 본청에서 새마을기를 게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의원은 “새마을기 게양 여부는 단체장의 자유에 맡겼음에도 불구하고 과거부터 관행적으로 태극기와 나란히 새마을기가 펄럭이고 있는 관행은 우리 사회에서 사라져야 한다”며 새마을기를 즉각 내릴 것을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이에 전라북도는 새마을기 폐기 결정을 지난 3월 전라북도 새마을회 신임회장 취임을 이유로 보류하다가 취임 이후에는 시군을 순회하며 설득할 것이라며 결정을 연기했고 이후 6월 초까지 결정을 보류했었다.

이처럼 전라북도는 몇 차례 입장을 번복하다가 결국 지난6월 21일 시한으로 새마을기를 내리겠다고 약속했으나 새마을 단체의 반대로 내릴 수 없다며 여전히 새마을기를 게양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영심 의원은 “전라북도가 새마을기 폐기를 언급했었고, 잼버리대회기라도 대체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지난 6개월 동안 집행부와 충분히 소통하면서 기다렸음에도 불구하고 전북도는 입장만 번복하며 기간 연장에만 급급하는 무책임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면서 “전북도는 이제라도 시대정신에 맞게 하루빨리 새마을기를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