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권 최초 전주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문 열어
양지노인복지관에 요리와 정리수납 등 남성독거노인의 자립 돕는 프로그램 운영
2019.06.24 19:19:26
호남권 최초 전주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문 열어

ⓒ전주시

전북 전주시가 초고령사회 진입을 앞두고 남성독거노인 자립생활 돕는 호남권 최초의 '전주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마련했다.


전주시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양지노인복지관은 24일 양지노인복지관에서 남성독거노인의 자립 역량강화와 건강증진을 돕는 ‘전주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호남지역 최초로 설치된 ‘전주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는 가족이나 이웃과의 교류가 적고, 건강 및 일상생활에 취약한 저소득 남성독거노인의 일상생활 자립을 돕기 위해 양지노인복지관 내 유휴 공간을 활용해 만들어졌다.

프로그램실과 요리실, 건강증진실 등을 갖춘 이곳에서는 향후 총 50명의 남성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신체·정서적 건강과 사회적 고립감 해소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남성독거노인들이 일상생활을 영위하는데 필요한 요리, 정리수납, 스마트폰 활용교육 등이 운영된다.

이를 통해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자립을 돕고, 급격한 고령화 사회를 맞아 소외된 남성어르신의 사회적 고립감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사회관계 단절 등으로 외로움이 일상이 되거나 생활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이 급증하고 있는 시기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가 어르신들에게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생활을 영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어르신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과 함께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를 통해 어르신들의 다양한 욕구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생활과 건강, 안전 등을 꼼꼼히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는 20개 생명보험회사가 모여 만든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공익사업 중 하나이며, 사업에 선정된 양지노인복지관은 재단으로부터 1억원 상당의 리모델링비와 매년 5000만원의 프로그램 운영비 등을 지원받아 남성독거어르신들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