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선원 사망 … 통영해경 김해철 서장 조문
2019.07.11 13:55:14
외국인 선원 사망 … 통영해경 김해철 서장 조문
김해철 통영해양경찰서장이 어선 전복사고로 사망한 스리랑카 국적 선원 A(24)씨의 빈소를 찾았다.

김 서장은 11일 오전 A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선장과 스리랑카 동료 선원들을 위로했다.

A씨는 지난 9일 새벽 3시 42분께 통영시 매물도 남동방 12해리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통발어선이 전복되면서 숨졌다. 

▲빈소를 방문한 김해철 통영해경 서장. ⓒ통영해양경찰서

빈소에는 방문 조문객 없이 스라랑카 동료 3명만 자리를 지키고 있다.

김 서장은 "숨진 A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동료들을 위로하는 것은 구조 책임기관장으로서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서장의 조문을 받은 선장 B씨는 “숨진 A씨와 3년을 지냈다. 최근에는 가족 여행도 같이 다녀올 정도로 정이 들어 친 아들 같았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ycsgeoje@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