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용담댐 수상태양광 설치' 반대
전북도민 70% 마시는 광역상수원에 수상구조물 설치는 먹는 물 불신 초래
2019.07.12 13:35:49
전북도, '용담댐 수상태양광 설치' 반대

12일,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수자원공사측의 용담호 태양광설치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김인태 전북도 환경녹지국장(왼쪽) ⓒ최인 기자

전라북도는 최근 한국수자원공사에서 추진하는 용담호 수상태양광 설치계획에 대해 공식적인 반대입장을 밝혔다.

전북도 김인태 환경녹지국장은 12일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북도민의 70%인 130만명이 식수로 사용하는 광역상수원 용담호수면에 태양광패널을 설치하는 등 수상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은 수돗물 안전에 대한 불신을 초래하는 것은 물론, 정서상 수용하기 어렵다며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김인태 국장은 “한국수자원공사와 환경청에 용담호 수상태양광 설치 사업의 부적합성을 알리고 반대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북도는 수자원공사측이 “‘태양광발전사업’이 ‘재생에너지 3020’ 정부정책과 부합하고 지역 일자치창출 효과와 합천댐 등 다른 지역에서 환경성과 안정성에 대한 검증을 마쳤다”고 주장하지만, “용담댐을 다른 지역의 댐과 직접 비교해 동일한 결과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전북도는 특히, “일부 전문가들은 수상태양광 페널로 인한 빛 투과문제와 모듈세척,철거,수질 및 수생태계 등 여러 가지 문제를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국정감사에서도 ‘장기간 바람과 풍랑에 모듈 파괴와 부유체의 대부분이 폴리에틸렌 제품여서 파손위험이 상존한다’고 지적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용담호 물을 먹고 있는 전북도내 전주와 군산, 익산 등 5개 시군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 “수상태양광을 설치할 경우 경관훼손은 물론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과 불신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태양광패널로 수중 햇빛 양이 줄어 들면 식물성 플랑크톤 등 녹조발생우려에 따른 먹는 물 안전성 위협 때문에 설치에 반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용담호를 광역상수원으로 활용하고 있는 전주와 익산, 군산, 김제, 완주, 진안군등 전북도내 5개 시군은,“용담호에 태양광을 설치할 경우 건축자재와 미세플라스틱 문제 와 맛물려 수돗물 불신과 녹조발생에 대한 우려로 먹는 물에 대한 안전성을 위협받게 된다”며 설치 반대의견을 냈다.

한국수자원공사측이 추진하는 용담호 수상태양광은 20MW 규모에 연간 2만4,026MWh의 전기를 생산하는 시설로 현재 전북지방환경청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중에 있다.

전북도가 이처럼 공식적인 반대입장을 밝힘에 따라, 환경청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에서 찬성의견이 나와도 해당 지자체가 협조해야 추진될 수 있기 때문에 수자원공사의 용담댐 태양광 설치계획은 무산될 가능성이 높아 졌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