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최저임금 1만 원 공약, 못 지켜 송구"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소회 밝혀..."매우 안타깝다"
2019.07.14 15:55:50
문 대통령 "최저임금 1만 원 공약, 못 지켜 송구"
문재인 대통령이 무산된 '최저 임금 1만 원' 공약 관련해서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1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저임금위원회의 결정이 있었던 지난 12일 오전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임기 3년 내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을 달성할 수 없게 됐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지난 12일 새벽께 표결을 통해 2020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87% 오른 8590원으로 의결했다.

문 대통령은 "3년 내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을 달성할 수 없게 됐다"며 "경제환경, 고용상황, 시장수용성 등을 고려해 최저임금위원회가 고심에 찬 결정을 내렸지만, 어찌 됐든 대통령으로서 대국민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정책실장이 진솔하게 설명 드리고 경제부총리와 협의해 정부 차원의 보완대책을 차질없이 꼼꼼히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2015년에는 한국기자협회에서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