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이상 日 불매운동 참여...1주일만에 급증
한국당 지지층·보수층 제외한 대다수, 향후 참여 의사 밝혀
2019.07.18 11:03:35
국민 절반 이상 日 불매운동 참여...1주일만에 급증

국민의 절반 이상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주보다 상당 폭 증가하며 점차 확산되는 추세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TV 민생연구소' 의뢰로, 지난 17일 전국 성인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실태를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가 18일 발표됐다.

이에 따르면, 불매운동에 '현재 참여하고 있다'는 응답은 전주보다 6.6%포인트 증가한 54.6%로 조사됐다. 반면, '현재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응답은 6.2%포인트 감소한 39.4%였다.

'향후에 참여할 것이다'라는 응답은 0.8%포인트 감소한 66.0%, '향후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응답은 1.2%포인트 증가한 28.0% 등으로 각각 집계됐다.


현재 참여하고 있다는 응답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무당층, 진보층과 중도층에서, 지역별로는 경기·인천, 호남, 부산·울산·경남에서, 성별·연령별로는 여성과 50대 이하 전 연령층에서 골고루 나타났다. 


현재 참여하고 있지 않다는 응답은 한국당 지지층, 보수층에서, 서울과 충청, 대구·경북에서, 남성과 60대 이상에서 조사됐다. 


한편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을 제외한 대부분의 정당 지지층, 이념 성향, 지역, 성별, 연령에서 앞으로 불매운동에 참여하겠다는 의향이 다수이거나 절반 이상이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포인트, 응답률은 4.3%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