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기업이 대통령 최선 다해 도울 때"
"재발 우려...국산 소재 산업 육성에는 긍정적 효과"
2019.07.18 11:40:23
박용만 "기업이 대통령 최선 다해 도울 때"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대한상공회의소의 박용만 회장이 재계가 정부를 합심해서 도와야 한다고 역설해 주목된다.

박 회장은 17일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이 열리고 있는 제주신라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업들이 최선을 다해 대통령이 대처하도록 도와야 할 때"라면서 "기업들이 각각 처한 입장에서 대처하는 것이 국가가 부담을 덜고 대처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입장차와 견해차가 있어도 지금 그것을 표명해 서로 비난하고 갑론을박할 때는 아닌 것 같다"면서 "서로 참기도 하고, 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같이 대처하는 모습이 안 보여 아쉽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일본은 치밀하게 정부 부처 간 공동작업까지 해며 선택한 작전으로 보복을 해오는데, 우리는 서로 비난하기 바쁘다"고 지적한 바 있다.

그는 간담회에서도 이 글을 언급하며 "밥 짓는 데 집중해야 하는데, 밥그릇 가지고 싸우는 모양"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그러면서 "입장차를 드러낼 때마다 양국 언론에 민낯이 등장하니 지금은 차분하고 침착하게 뜻을 모아야 한다"고도 했다.

이어 박 회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기업의 대응 방식과 관련, 장기 리스크를 고려하지 않는 단기 리스크의 해결은 무의미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일은 재발 우려가 높은 사안"이라며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에 기업들이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최근 공급의 안전성이 훼손되는 문제가 생기면서 기업들로서는 공급선 다변화에 나서야 한다는 동기부여가 됐다"며 국산 소재·부품 산업 육성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이제는 소재 개발의 당위성, 필요성을 공감하지 않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며 "기업 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상황으로, 지금까지와는 다를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또 "기업들이 최선을 다해 대처하려면 정부와 국회가 전폭적으로 도와줘야 한다"면서 민관 공조를 당부했다.

그는 "(기업이) 공급선을 다변화하려면 대체품을 개발해야 하는데, 개발 허가받는 데 2년이 걸리면 되겠냐"면서 "빨리 처리할 수 있는 것은 빨리 처리해줘야 한다"고 규제 개혁을 재차 촉구했다.

이밖에 박 회장은 공급선 다변화를 위해 기업들이 해외로 눈을 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품 개발에는 여러 가지가 필요한데, 국내에서 1부터 100까지 다 개발하겠다는 생각은 버리고 유연하고 오픈된 생각을 가지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승선 기자 editor2@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 입사해 주로 경제와 국제 분야를 넘나들며 일해왔습니다. 현재 기획1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