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여풍’ 충북교육청 공무원 합격자 여성 70.4%
최종 합격자 228명 중 ‘양성평등채용제’ 적용해 남성 4명 추가 합격
2019.08.06 11:53:19
‘올해도 여풍’ 충북교육청 공무원 합격자 여성 70.4%
▲충북교육청 정문.   ⓒ프레시안(김종혁)

충북교육청이 교육행정을 비롯한 각 분야의 ‘2019년도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합격자’ 228명을 발표한 가운데 여성이 70.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남성이든 여성이든 어느 한 쪽이 합격자의 30%미만일 때 해당 성의 응시자를 추가로 합격시키는 양성평등채용제가 적용돼 남성 4명(교육행정 3명, 보건 1명)이 추가 합격했다.

6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최종 합격자는 교육행정 분야에서 일반 125명과 장애 2명, 저소득 2명이 합격했으며 전산 8명, 사서 9명, 공업일반기계 1명, 공업일반전기 3명, 공업일반전기 특성화고 1명, 시설건축 1명, 보건일반 8명, 보건 특성화고 1명, 조리 35명, 시설관리 18명, 운전 14명 등이다.

교육행정 일반의 경우 합격자 125명 중 남자가 29.6%(37명), 여자가 70.4%(88명)로 지난해(70.2%)에 이어 올해도 여성이 강세를 보였다.

올해 최고령합격자는 교육행정직렬에 응시한 만 56세 A 씨고 최연소합격자는 조리직렬에 응시한 만 18세(여) B 씨다.

최종합격자는 오는 9일 도교육청 사랑관 세미나실에서 소정의 서류 등록 후 오는 14일부터 21일까지 5일간 35시간의 신규임용예정자 기본과정 연수를 받은 후 공무원으로 임용된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