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제주국제관악제' 개최
'섬, 그 바람의 울림!' 역대 최대 규모
2019.08.09 13:29:00
'2019 제주국제관악제' 개최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주최하는 제주국제관악제와 제주국제관악콩쿠르 가 8일 제주국제컨벤션센타 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한 각계인사와 약 3000여명이 방청객이 운집한 가운데 개막행사를 열었다.
  
'섬, 그 바람의 울림!' 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올해 24회 제주국제관악제, 14회째인 제주국제관악콩쿠르 로 참가규모는 25개국 4200여 명(제주국제관악제 3950명 제주국제관악콩쿠르 4개 부문 258명/트럼펫, 호른, 테너트롬본, 금관5중주)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주최하는 제주국제관악제와 제주국제관악콩쿠르 가 8일 제주국제컨벤션센타 에서 개최됐다. ⓒ프레시안(현창민)


제주국제관악제는 8일부터 16일까지 9일 동안 문예회관 대극장, 제주해변공연장, 서귀포예술의 전당, 천지연폭포 야외공연장을 비롯해 성산, 고산, 도두, 대평 등 제주도내 여러 곳에서 총 43회의 공연이 펼쳐진다.
  
개막공연은 제주컨벤션센터에서 마련되었고 세계 정상급 관악연주자들이 출연하여 연주력의 한계에 도전하는 '마에스트로 콘서트'와 '전문앙상블 공연' 등은 문예회관대극장,'청소년관악단의 날' '동호인 관악단의 날' 등은 서귀포 예술의 전당에서 펼쳐진다. 

특히 관악의 특별한 매력으로 여름밤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야외공연은 매일 저녁에 제주해변공연장과 천지연폭포 야외공연장에서 만날 수 있다. 

개막공연은 8일 '제주'를 테마로 제주도립서귀포관악단(지휘/이동호)에 의해 제주출신 재일동포작곡가 고창수의 <3개의 제주민요>가 첫 순서이며 세계 최고의 트럼펫 연주자 세르게이 나카리아코프, 카운터 테너 이동규, 도쿄필하모니 클라리넷 종신수석 조성호의 협연에 이어 고승익 작곡 문충성 시<이어도>를 비롯, 제주가 주제가 된 합창곡들이 제주도립합창단에 의해 공연된다.

9일 문예회관대극장 에서는 '오늘의 관악곡 공연' 이라는 테마로 국내 젊은 작곡가 5인의 창작관악곡이 초연무대에 올려지고 이어스페인의 자랑하는 세계 최고 금관5중주단의 하나인 '스패니시 브라스 창단 30주년기념공연'은 제주국제관악제에 7회나 참가한 그들만을 위한 특별무대가 펼쳐진다.

15일저녁 제주해변공연장에서 벌어지는 경축공연의 테마는'대한민국과 세계'로 한국출신의 젊은 지휘자 아드리엘 김이 지휘를 맡아 이번 관악제에 참여한 스페인, 벨기에, 프랑스, 한국 팀들로 구성된 제주국제관악제연합관악단과 제주도립합창단, 시민연합합창단(부산 용마코러스, 목포 가곡사랑합창단, 신성여고동문합창단, 카멜리아코러스, 제주남성합창단, 제주장로합창단)이 안익태 작곡 '한국환상곡'을 협연한다.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주최하는 제주국제관악제와 제주국제관악콩쿠르 가 8일 제주국제컨벤션센타 에서 개최됐다. ⓒ프레시안(현창민)


 2년 전 고산리, 대평리 해녀들과 시작된 '해녀와 함께하는 관악제'는 올해 도두와 성산포 해녀들이 포함되어 4곳에서 진행된다.

제주국제관악콩쿠르 는 예년 평균 180명이던 참가자가 258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되며 국내인이 2위 이내 입상할 경우 군복무에 따른 병역혜택이 주어진다.

이 경연에 대한 세계 굴지의 악기제조사들의 협찬도 이어졌다. 부문별 3위까지의 시상금 외에 프랑스 꼬르또와, 네덜란드 애덤스, 일본 야마하, 독일 리틴, 중국 진바오 등에서 부문별 1위 입상자에게 부상으로 수여하는 관악기들을 제공한다. 국제호른협회(IHS)는 금년 호른우승자에게 미화 1,000달러를 수여할 예정이다.

시상식과 입상자 음악회는 16일 저녁 7시 30분 제주아트센터에서 제주도립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지휘는 제주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 정인혁, 폴란드 쇼팽음악원 교수 자이몬 카발라이다. 시상식에 앞서 프랑스에서 온 관악앙상블 Saxback의 공연도 만날 수 있다.
  
한편, 조직위는 연주자, 관람객, 자원봉사자들의 편의를 위해 모든 공연장에 안전요원들을 배치하는 등 한층 안정된 감상환경 조성에 정성을 기울이고 있으며 모든공연의 입장료는 무료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