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갈등 핵심은 "공정하지 않다" 주장
박희수 이사장 도의회앞 기자회견에서 밝혀
2019.08.09 15:33:31
제주 제2공항 갈등 핵심은 "공정하지 않다" 주장
박희수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전 제주도의회의장)은 9일 오전 제주도 의회 정문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의 현안인 제주 제2공항 문제를 제주도민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이사장은 “아무리 중요한 국책사업도 주민에게 그 사업의 불가피성을 설득하고 동의를 구하는 과정은 민주사회에서 필수”라며 “더구나 이에 대해 납득할 수 있는 의문과 이의가 있을 경우 이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희수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이 9일 도의회 정문에서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 회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프레시안(현창민)


박 이사장은 “제주 제2공항 건설은 제주 백년대계를 위한 사업으로 선정과정에서 제주의 환경가치 보존과 주민피해를 최소화해 입지를 선정한 만큼 주민들의 삶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고 주장하는 측과 도민의견을 무시한 비민주적이고 독단적인 방식이며 제주의 환경 생태를 고려하지 않은 양적 팽창 정책이라는 여론이 도민사회에 맞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 제2공항 갈등 원인의 핵심은 공정하지 않은 일방적인 추진에 있다"며 "도민 사회 의견을 무시한 일방적인 행정은 우리 선조들이 저항해왔듯이 제주도민이 결단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제주도는 강정사태로 인해 크나큰 사회적 비용을 치러야 했다”며 “현재 벌어지고 있는 제주 제2공항 문제는 강정사태를 넘어 설 것이라는 말도 주저없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박 이사장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제주도민 대다수는 제주 제2공항에 대한 찬성과 반대 여부에 관계없이 도민 갈등해결을 위해서는 도민 공론화 과정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대다수”라며 “제주의 현안인 제주 제2공항 문제를 제주도민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박희수 이사장은 정부관계자들을 향해 “국토부의 제2공항 강행은 제주특별법의 취지를 완전히 무시하는 처사다. 고도의 자치권을 부여받고 있는 제주도가 스스로 결정하고 해결할 문제"라고 밝힌뒤 "이번 제주 제2공항 추진 과정은 공정하지 못하고 정의롭지도 않았다. 공정하지도 않고 정의롭지도 못한 제주 제2공항 추진과정을 바로 잡아달라"고 호소했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