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환경운동연합, 경주시의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사업추진은 허구(虛構)' 주장
2019.08.12 14:11:53
경주환경운동연합, 경주시의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사업추진은 허구(虛構)' 주장
경주환경운동연합은 12일 성명서를 통해 경주시와 경북도,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체결한 '혁신 원자력 연구개발 추진'협약은 허구(虛構)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지난 7월 16일 경주시가 보도한 "혁신원자력연구개발사업의 경주 유치가 민중당 김종훈의원실을 통해 확인한 결과 확정된 사실이 아니며 과기부 제출자료에 따르면 정부주도의 사업 또한 아니다"고 밝혔다.

또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도 과기부와 별도로 경북도와 경주시가 자체 기획한 사업이며 한국원자력연구원과의 협약도 단지 관심지자체와 연구 개발 기반조성 방안 모색 차원이며 (가)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도 경북도와 경주시의 비전 제시일 뿐 한국원자력연구원의 계획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이같은 사실에 기초해 "정부 추진사업이 아닌데 국비 3410억원의 출처는 물론 경주시가 이를 어떻게 유치했다고 하는 지 알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또 "이 불투명한 사업에 경주시가 2021년까지 900억원을 선투자하겠다 했는데 협약서에 경북도 300억원과 국비 3410억원은 2022년부터 투자되는 것으로 만약 정부가 움직이지 않으면 경주시는 900억원을 날리게 된다"며 경주시의 허언(虛言)을 지적하며 이를 비난했다.

이와 함께 "2005년 방폐장 유치 당시 확보한 에너지박물관 건립비용 2000억원 가운데 900억원을 실체도 없는 혁신원자력연구개발사업에 사용하겠다는 경주시는 이 계획을 즉시 중단하고 경주시민들의 복리, 복지를 위해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경주시는 지난 7월 16일 경북도,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혁신원자력 연구개발 추진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경주시가 900억원을 선투자해 현 감포 해양관광단지 일대를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로 조성하고 가칭 혁신원자력기술연구원을 유치해 혁신원자력연구개발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혁신 원자력연구개발사업 경주 유치'를 통해  1조300억원의 경제효과와 1천명 고용창출 효과를 가지게 됐다고 홍보했다.
max070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