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살인사건 첫 재판 진행
고유정 '우발적 살인' 재차 주장
2019.08.12 15:17:14
고유정 살인사건 첫 재판 진행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는 12일 오전 10시 살인, 사체훼손 및 은닉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여)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12일  머리카락을 길게 늘어 뜨리고 호송차에서 내린 고유정은 곧바로 제2형사부로 향했다.

12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에서 재판을 마치고 나온 고유정이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 ⓒ프레시안 (현창민)


정봉기 부장판사의 심리로 시작된 재판에서 검찰측은 '본 사건의 무거운 진실을 밝히고 법의 준엄한 심판이 있기를 바란다'며 공소사실에 대해 피의자 고유정이 사전에 구체적이고 치밀하게 준비된 살인이라는 점을 주장하며 법의 준엄한 심판을 요구했다.

이에 반해 고유정의 변호인은 전남편에 대한 개인적인 사생활에 초점을 맞추며 검찰측의 계획적 살인이라는 주장을 반박했다.

특히 '전남편이 성적으로 특이한 취향을 가졌으며 사건 당일 전남편의 혈흔에서 검출된 졸피뎀이 전남편것이아니라 고유정의 혈흔에서 검출된 것일수도 있다고 말하며 고유정이 전남편과 함께한 결혼 생활동안 착실한 가정주부로서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12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에서 재판 방청객들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 프레시안 (현창민)


또한 고유정이 인터넷을 이용해 사전에 범행을 준비했다는 검찰측의 주장에 대해 졸피뎀 처방은 "버닝썬 사태 당시 관련 연예기사를 보던 중 호기심에서 검색했고 '뼈의 중량''뼈의 무게'는 현 남편 보양식으로 '감자탕'을 검색하는 과정에서 '꼬리곰탕' '뼈 분리수거' '뼈 강도' 등으로 연관검색창에 관련검색어로 나타나 자연스럽게 검색이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고유정의 변호인은 사건 당일 고유정이 수박을 씻고 있는데 뒤에서 몸을 만지며 성폭행 하려해 흉기로 찔러 살해 하게됐다며 우발적 살인임을 재차 주장했다.

이날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고유정의 변호인이 전남편에 대한 성적취향등을 설명하자 방청객이 야유을 보내며 소란이 이어져 3번이나 재판이 중단되기도 했다.

재판을 마치고 나온 고유정이 호송차에 탑승을 시도하자 주변에서 몰려든 시민들이 '고유정에게 사형을 선고하라'며 다소 소란스러운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와관련 살해된 전남편의 지인은 오늘 재판은 한마디로 3류애로영화를 보고온 느낌이라며 부부생활등 사생활로 일관한 고유정의 변호인에게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또 전남편은 착실하고 유망한 사람으로 당시 대학원을 다니고 있었고 태양광관련 특허 까지 갖고 있었다고 말하고  하루빨리 시신이라도 찾게해달라며 안타까움을 토로 했다.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정봉기)는 전 남편 살인, 사체훼손 및 은닉 혐의로 기소된 고유정(36·여)에 대한 2차 재판을 9월 2일 오후2시에 연다고 밝혔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