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공원 순종 동상 철거하라
민족문제연구소 대구지부, 광복절 앞두고 철거 주장
2019.08.13 09:55:34
대구 달성공원 순종 동상 철거하라

대구 중구청이 순종 어가길 사업으로 대구 달성공원에 건립한 순종 동상을 철거하라는 주장이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광복절을 앞두고 다시 나오고 있다.

 

     대구 달성공원에 세워진 순종 동상이 광복절을 앞두고 철거 논란에 휩싸였다. ⓒ 연합뉴스

이같은 주장은 특히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와 때맞춰 일고 있는 극일과 일본상품 불매운동과 맞물리면서 더욱 힘을 얻고 있다.

민족문제연구소 대구지부 오홍석 지부장은 12일 ‘역사 교육에 도움 되지 않는 순종 동상을 철거하라’는 성명을 내고 “순종동상 어디에도 국채보상운동으로 나라를 지키자는 의연한 기개, 죽어서라도 일본을 막아내겠다는 피 어린 함성이 담겨 있지 않다”며 “동상 철거를 놓고 시민대토론회라도 열자”고 제안했다.

민족문제연구소 대구지부는 성명에서 “순종 어가길 사업은 역사왜곡과 친일을 부추긴 것이며 도무지 시민들과 소통하지 않은 결과”라고 주장하고 “순종의 남순행은 이토오 히로부미가 대한제국 병탄 실행을 앞두고 순종을 앞세워 민심을 회유한 한반도 강탈의 증거”라고 말했다.

오 소장은 “무역보복을 자행한 일본 아베 총리가 ‘매우 존경받는 위대한 인물’로 추켜세운 이토오 히로부미가 기획하고 실행한 것이 순종 어가길 사업”이라며 “아베 정부의 역사 왜곡이 무역 보복으로 행동화 됐는데 순종 어가길은 역사 왜곡 사업이며 따라서 순종 동상도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소장은 “중구청이 당초 목적처럼 일제강점기 항일정신을 다크투어리즘으로 개발해 역사 교육공간으로 조성하려면 달성공원에 있는 망국의 군주 순종 동상을 철거하고 동학혁명군이나 의병전사자들의 상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 중구청은 낙후된 북성로와 서성로 일대의 도시 재생과 일제강점기 항일정신을 다크 투어리즘으로 개발해 역사 교육공간으로 조성한다며 역사왜곡이라는 논란속에 순종 어가길 사업을 벌이며 2017년 5월 달성공원에 순종 동상을 세웠다.

ithelee@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