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 장기 투숙하던 3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업주 "매일 술 마셔" 진술, 경찰 부검 통해 정확한 사인 규명 예정
2019.08.13 10:42:56
모텔 장기 투숙하던 3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부산의 한 모텔에서 장기 투숙하던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6시 45분쯤 부산의 한 모텔에서 A모(39)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 씨가 며칠째 모습을 보이지 않자 모텔 업주와 옆방 투숙자가 문을 열고 들어가 보니 침대 위에서 부패한 상태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서 모텔 업주는 "A 씨는 2개월 전부터 혼자 장기 투숙을 하고 있었으며 매일 술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모텔 CCTV를 확인한 결과 A 씨가 지난 3일 오후 7시쯤 자신의 방에 들어간 후 밖으로 나오지 않았으며 외부 침입 흔적도 없었다.

검안의는 특별한 외상은 발견하지 못했으며 부패 정도가 심해 사인을 알 수 없다고 소견을 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유족 및 신고자를 상대로 계속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국과수에서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