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전국 최초로 '수소 공급 체계' 구축
ICT기반 충전소용 수소 공급배관 설치...오는 2022년까지 확대
2019.08.13 10:45:14
울산시, 전국 최초로 '수소 공급 체계' 구축

수소 경제 메카도시를 지향하는 울산에 전국 처음으로 수소 공급 체계가 구축될 전망이다.

울산시는 13일 오전 11시 시청 상황실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관련 기관, 기업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배관에 의한 수소충전소 수소공급 및 안전관리 강화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울산시, 울산테크노파크, 한국가스안전공사, 덕양, 한국플랜트관리, 이엠솔루션, 투게더 등의 7개 기관과 기업체가 참여한다.


▲ 울산시 수소충전소 위치도. ⓒ울산시


배관에 의한 수소충전소 수소공급 및 안전관리 강화 사업은 덕양과 수소충전소 간 수소공급 배관을 설치하고 수소배관 안전관리 체계를 구축하는 것을 핵심으로 하고 있다.

수소 공급배관을 통해 충전소에 수소를 직접 공급하는 방식은 국내에서는 첫 사례이며 일본, 미국에 이어 세번째다. 기존에는 수소차량(튜브 트레일러)이 직접 수소를 충전소에 공급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

배관을 통해 수소를 최초 공급받는 울산지역 6번째의 수소충전소는 처리용량 55㎏/h 규모로 올해 말에 완공 목표로 건립 중이다. 또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소 공급배관이 연결되면 하루 50대 정도의 충전이 가능했던 기존 수소충전소가 하루 130대 이상 충전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된다.

울산시는 수소전기차의 보급 확산을 위해 올해 말까지 덕하공영차고지 수소충전소를 건설해 총 7개소를 구축하고 오는 2022년까지 12개소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송철호 시장은 "2030년 수소전기차 50만대 생산, 충전소 60개소와 수소전기차 6만7000대 보급 시대에 대비해 ICT기반 수소배관망과 충전 인프라를 확충해 세계 최고 수소도시의 면모를 갖춰 나가겠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