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의회 산업건설위, 아이디어 발굴 벤치마킹
괴산군과 단양군 선진지 견학 나서
2019.08.13 21:18:52
거창군의회 산업건설위, 아이디어 발굴 벤치마킹

경남 거창군의회 산업건설위원회는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과 실무역량 강화를 위해 괴산군 자연드림파크와 중원대학교 박물관을 비롯한 양양군 백두대간 생태교육장, 목재문화체험장, 단양군 만천하 스카이워크 등 선진지를 방문했다고 12일 밝혔다.

 

충북 괴산군 일원에 조성된 약 31만평 규모의 ‘자연드림파크’를 방문해 친환경 유기농산업을 6차 산업으로 만들어 내고 성공적으로 지역 일자리를 창출해 낼 수 있었던 사례를 배웠다.

 

더불어 우리 농업의 미래는 안전한 먹거리 생산과 안정적인 판로 제공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가 상생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었을 때 가능하다는 사실을 다함께 공유했다.

 

식품검사센터 연구원과의 질의응답에서 박수자 의회운영위원장은 “유기농 식품의 생산, 소비, 유통 전 단계에서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도록 연구하고 검사하는 시스템이다 보니 소비자들이 더 크게 공감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거창군의회 산건위 아이디어 발굴 벤치마킹 . ⓒ거창군

다음날은 양양군 ‘백두대간 생태교육장’, ‘목재문화체험장’을 방문하여 거창군에서 운영 중인 시설과의 비교, 지역 관광자원과의 연계 및 방문객 유치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어 단양군 ‘만천하 스카이워크’에서는 전망대, 알파인코스터, 짚라인 등의 시설을 둘러보며 ‘빼재 산림레포츠파크’의 성공을 위한 차별화 전략 및 보완사항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재운 산업건설위원장은 “이번 벤치마킹은 유사 지자체의 사례를 통해 친환경 유기농산업, 가조 항노화힐링랜드, 빼재 산림레포츠파크 등 접목할 부분을 알아보는 좋은 기회가 됐다”는 소회를 밝혔다.

noom1695@nav 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