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미술계 "갑질 논란 시립미술관장 사퇴하라"
기념품 판매점 상품 놓고 갑질 의혹 제기...정치권도 한 목소리
2019.08.13 14:17:31
부산미술계 "갑질 논란 시립미술관장 사퇴하라"

부산시립미술관장의 '갑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지역 정치권과 미술단체들의 사퇴 촉구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부산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부산미술협회, 부산화랑협회 외 31개 미술단체 및 3개 시민단체는 13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립미술관 김선희 관장을 퇴진시켜라"고 촉구했다.


▲ 13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립미술관 김선희 관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는 부산지역 미술단체들 모습. ⓒ프레시안(박호경)


김선희 관장은 미술관 내 기념품 판매점(아트숍)에 판매상품을 바꾸라고 지시하거나 특정 작가의 작품을 판매하라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미술단체들은 "상식에 벗어난 행위를 서슴없이 자행하고 부산미술 문화계를 위한 공익이 아닌 사익을 추구하며 부산의 미술 문화를 훼손하는 자는 공공미술관의 관장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또한 "기존 아트숍에 비치되어 있던 부산 작가의 작품을 쓰레기로 취급하며 치우고 자신이 소장하고 있던 작품과 자기 지인들의 소장품을 진열하게 했다"며 "지역 작가의 작품을 쓰레기 취급하는 관장의 작태는 부산미술인들을 무시하는 행위이므로 도저히 간과할 수 없다. 부산 미술을 무시하는 부산시립미술관 관장은 필요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관장이라는 권력을 남용해 노골적으로 사익을 추구하고 입점 업체에 대한 갑질과 횡포를 일삼는 상식에 벗어나고 도덕성이 결여된 행위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며 김선희 관장을 사퇴를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도 지난 12일 성명을 통해 "미술관내 기념품점은 민간사업자가 입찰을 통해 입점하기 때문에 개인 영업공간이다. 아무리 미술관의 관장이라 하더라도 지시행위를 하는 것은 월권이자 권력남용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오거돈 부산시장과 그 분인의 갑질소식에 이어 부산시립미술관 관장의 갑질 의혹까지, 부산시는 '갑질 도시'의 오명을 벗기 위해서라도 이번 논란에 대해 철저하게 진상을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시는 의혹이 제기되자 감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결과에 따라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선희 관장은 별도 입장문을 통해 "문제로 제기된 부분은 사실과 다르다.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이다"고 해명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