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수돗물 필터변색 원인파악 민간조사단 활동 개시
영남대 서정인 교수 조사단장 호선, 수돗물 필터변색 민간전문조사단 1차 회의 개최...수돗물 심미적 영향물질 검사결과 기준 적합
2019.08.13 17:53:23
포항시, 수돗물 필터변색 원인파악 민간조사단 활동 개시
▲포항시 수돗물 필터변색의 원인파악을 위한 민간조사단 회의 개최 ⓒ포항시
포항시는 최근 수돗물 필터변색에 대한 원인파악과 안정적인 수돗물공급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민간전문조사단 구성을 마무리하고 제1차 회의를 13일 포항시청 5층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민간전문조사단은 대학교수 3명, 수자원공사 1명, 환경공단 1명, 한국상하수도협회 1명,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1명 총 7명으로 구성됐으며, 조사단장은 영남대 서정인 교수가 호선됐다.
 
서정인 조사단장은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수돗물필터 변색의 근본원인을 신속하게 도출해 내는 것이 제일 시급하다. 필터변색 물질 분석, 수질, 관로 등 여러 경우의 사례를 들어 원인을 분석해 내겠다”고 밝혔다.
 
한국수자원공사 김재원 부장은 “인천은 수계의 급속한 변경에 의한 붉은 수돗물이 나온 것이고, 포항의 경우 정상적으로 상수도가 운영되고, 수질 상태도 적합으로 도출되고 있다. 그러나 수돗물 필터가 변색되는 시간이 현저하게 빠른 데 대해 그 원인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간전문 조사단의 활동은 관망분석, 피해지역 분석, 수질검사 자료, 저수조의 침전물과 필터의 침전물 비교 등을 정밀하게 분석하고 현장조사도 병행해 모든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신속하게 해소할 계획이다.
 
이강덕 시장은 “시는 민간전문조사단 활동에 적극 협력해 이번 사고의 근본원인을 신속하게 파악해 이런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시민들에 안정적으로 수돗물을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1일 피해신고 접수한 35건에 대해 경북보건환경연구원에 수질검사를 의뢰한 결과 모두 먹는 물 수질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12일 접수한 29건은 물론 피해 신고 건에 대해 지속 검사해 나갈 계획이다.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 수질 분석 결과지 ⓒ포항시
max070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