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열발전 T/F, 포항시청에서 시민 대상 중간보고회 개최
활동경과 및 향후계획 공개와 지진 및 지하수 분석결과 발표...부지 관리방안에 포항시민 의견 적극 반영
2019.08.13 18:37:23
포항지열발전 T/F, 포항시청에서 시민 대상 중간보고회 개최
ⓒ포항시
포항 지열발전 부지의 안전한 관리방안 마련을 위해 정부가 구성한 '포항 지열발전 부지안전성 검토 T/F'(이하 T/F)가 13일 포항시청 4층 대회의실에서 포항시민을 대상으로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지난 5월 8일 T/F 발족 이후 활동경과와 향후계획을 공유하고, 지열발전 부지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관리방안 마련에 앞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이날 보고회에는 피해지역 주민대표와 일반시민 등 약 100여 명의 인원이 참석했다.

T/F 이강근 위원장(서울대 교수, 대한지질학회 회장)의 T/F 주요 활동경과 발표를 시작으로, 강태섭 위원(부경대 교수)의 최근 지열발전 부지 인근 지진 발생현황 분석결과와 여인욱 위원(전남대 교수)의 지하수위 관측 분석결과 순으로 발표가 진행됐다.
 
발표 이후에는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참석자들의 질문에 T/F 위원들이 답변하는 한편, 피해지역 주민을 비롯한 시민들이 의견을 개진하고 T/F에서 이를 청취해 포항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가 마련됐다.
 
T/F는 포항시민과 적극 소통하면서 부지 관리방안 도출에 시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임을 강조하고, 지진, 지하수 등 관측 데이터를 공유하면서 투명하고 신뢰성 있는 활동을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T/F가 포항에서 보고회를 개최하고 활동상황과 연구결과를 시민에게 알리는 것은 뜻깊은 일”이라며, “앞으로도 학자로서 양심을 다해 포항시민들의 생활 안전 보장과 11.15 촉발지진 피해의 완전한 회복을 위한 활동을 계속해줄 것”을 당부했다.
max070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