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실련, 권영진 대구시장 성서열병합발전소 문제 적극 개입 요구
시민단체 “연료교체 시민 요구 묵살, 대구시는 방치” 주장
2019.08.14 09:57:57
대구경실련, 권영진 대구시장 성서열병합발전소 문제 적극 개입 요구
▲한국지역난방공사의 대구 열병합 발전시설 개체 공시(LNG개체 민원은 2014년부터 지속되어 왔지만 2024년에 개체 투자완료 계획이다.)ⓒ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대구시 성서열병합발전소의 발전 연료인 벙커C유의 환경오염 심각성을 강조하며 사용중단을 요구하는 대구시민의 목소리가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대구경실련은 지난 5일과 13일 연이어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성서열병합발전소 발전 연료인 벙커C유의 심각한 환경오염 문제와 난방요금 체계 문제를 지적하며 강하게 질타했다.

또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해 대구광역시와 시의회, 달서구와 구의회 등 관계기관이 한국지역난방공사 성서열병합발전소 문제에 대해 적극 개입해 줄 것을 요구했다.

대구경실련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과거 2014년 권영진 대구시장의 성서열병합발전소 연료교체에 대한 해결발언을 문제 삼으며, 수년이 지난 지금까지 전혀 개선되지 않은 것에 대해 행정의 수장인 시장으로서 무책임함을 따져 물었다.

조광현 대구경실련 사무처장은 “성서열병합발전소의 연료 교체가 지연되는 이유는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이를 사업 확장의 도구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이며, 벙커C유를 최대한 오래 사용해서 대구지역에서 이익을 극대화하겠다는 의도도 없지 않을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논란이 되었던 벙커C유를 LNG로 개체하기 위해 지난 7월 3일 3208억 원을 투입, 2021년 9월 1일부터 2024년 12월 31일까지 발전설비 개체를 위한 신규시설투자를 공시한 상태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요금 인상안에 대해 부당한 요금이라며 시민단체가 주장하지만 한국지역난방공사 요금은 한국전력의 전기세와 동일한 단일요금제를 실시하고 있기에 지역별로 다르게 측정할 수가 없다”고 전했다.

그러나 대구시 일각에서는 “한국지역난방공사의 발전설비 개체 신규시설투자 종료가 2024년 12월이라면, 그때까지 계속 벙커C유를 원료로 쓰겠다는 것이 아니냐? 그렇다면 당장 사용중단을 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프레시안은 한국지역난방공사 성서열병합발전소와 관련 대구시청 관련부서의 입장을 들으려 했으나 성서열병합발전소와 관련한 부서를 내부 공무원들도 잘 알지 못했다.

그뿐만 아니라 대구시는 시민단체가 밝힌 한국지역난방공사의 발전소 18곳 중 벙커C유를 사용하는 곳이 전국에서 대구와 청주뿐이라 밝힌 부분에 대해 타 시군의 발전소 운영에 관해서는 제대로 파악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한국지역난방공사는 과거 대부분 벙커C유를 사용하다 LNG로 교체를 해왔다”고 밝혔지만, 한국지역난방공사에 확인결과 대구와 청주를 뺀 타 지역은 처음부터 LNG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이처럼 엇갈린 해명에 시민단체가 주장한 대구시의 안일한 대처는 사실임을 입증했다.

환경관련 관계자 A(56)씨는 “타 시·군의 경우 벙커C유는 환경오염이 심각해 발전연로로 사용자체를 금지한 곳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임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이 있을 때부터 계속 LNG개체 요구를 해왔지만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아직까지 제대로 된 대책을 세우지 않아 이젠 공개적으로 본격적인 문제제기를 하려 한다”고 밝혔다.
binu52da@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