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목숨 바친 영령에 감사"
한중 반발 고려 직접 참배는 않을 전망
2019.08.15 11:07:33
아베,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목숨 바친 영령에 감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의 종전일인 15일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에 '다마구시(물푸레나무 가지에 흰 종의를 단 것)'라는 공물을 보냈다.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이 일으킨 전쟁에서 숨진 246만 명을 기리는 시설로, 태평양 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함께 합사된 곳이다. 일본 내에서는 극우파의 성지로 꼽힌다. 

도모미 보좌관은 아베 총리가 보낸 공물을 납부한 뒤 기자들에게 "새로운 시대를 맞아 다시 한 번 일본의 평화와 번영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영령의 덕분이이며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신사를 직접 참배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2013년 12월 야스쿠니 신사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다. 그 이후로는 직접 참배 대신 종전일과 봄 가을 춘추계 예대제에 공물만 보내왔다.

일본 언론들은 아베 총리가 7년 째 직접 참배를 자제하는 배경으로 한국과 중국의 반발을 고려한 것으로 해석했다.

한편 일본 여야 의원들이 함께 하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은 이날 오전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할 계획이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