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 사태에 '천안문' 직접 언급하다
"홍콩사태를 미중 무역협상에 첫 연계"
2019.08.19 17:34:22
트럼프, 홍콩 사태에 '천안문' 직접 언급하다

중국 정부의 무력진압 경고 속에 지난 18일 홍콩 시민 170만 명이 참가한 평화적 집회가 순조롭게 치러져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홍콩 시민들은 무력 진압의 명분을 주지 않기 위해 참가자들끼리 평화적 시위를 다짐하는 등 성숙한 시위 문화를 보였다.

여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는 중국 정부의 경고를 일축하려는 듯, 노골적으로 홍콩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휴가를 마치고 워싱턴으로 복귀하는 길에 뉴저지 주의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콩 시위를 중국 정부가 천안문 사태와 같이 진압한다면 양국 무역협상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천안문 사태는 1989년 6월 중국 베이징 천안문 광장에서 벌어진 민주화운동을 중국 당국이 무력으로 진압해 수많은 사상자를 낸 사건으로 지금까지 중국 내에서는 검색어에서도 차단될 정도로 민감해 하는 문제다.


▲ 지난 18일 170만 명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진 홍콩 민주화 시위. ⓒAFP=연합


"트럼프, 인권과 무역 연계시키는 전략"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협상을 홍콩에서 진행되는 상황과 연계시킨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AFP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미.중 무역전쟁을 종식시키려는 양국의 고위급 회담을 재개하려고 노력하는 와중에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개월 가까이 지속되고 있는 홍콩 시위사태에 대해 직접적인 개입을 꺼려왔으나, 중국 정부의 강경진압 가능성이 고조되면서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위터를 통해 지난 14일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홍콩 문제를 신속하고도 인도적으로 해결하길 원한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면서 시 주석을 위대한 지도자로 추겨세운 뒤 다음날에는 "시 주석이 시위대와 직접 만나 대화한다면, 홍콩 문제가 좋게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홍콩 문제는 중국 내부의 문제"라면서 "미국은 홍콩 문제에 개입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일축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 문제와 화웨이에 대한 규제 등 중국과의 무역 분쟁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어 보이는 문제를 연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면서 "트럼프는 인권과 무역을 연계시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같은 전임 대통령들이 이뤄내지 못한 성공을 노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승선 기자 editor2@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 입사해 주로 경제와 국제 분야를 넘나들며 일해왔습니다. 현재 기획1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