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019년 공적개발원조사업 확대 추진
30일 제4차 제주국제개발협력 포럼 개최
2019.08.27 15:25:00
제주도 2019년 공적개발원조사업 확대 추진
제주도는 2019년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을 지난해 몽골, 동티모르, 인도네시아, 부룬디 등 4개국에 이어 올해 6월부터 베트남까지 총 5개국으로 확대해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몽골 김치생산시설 지원사업, 동티모르 우호림 조성사업, 부룬디 양계장 시설지원 및 양계사육 교육사업, 인도네시아 생태관광 지원사업에 이어 베트남 초등학교 도서관 지원사업까지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 제주특별자치도


몽골지역에는 겨울철 김치생산을 위한 하우스시설과 김치재료 재배기술을 지원해 지역주민 수익 창출에도 기여해 주민들의 경제적 자립을 돕고 동티모르 지역에는 황폐화된 산림지역에 혼농임업 우호림숲을 조성하고 산림관리에 지역주민의 참여를 유도해 산림녹화 와 산림자원을 생태관광산업과 연결시켜 경제적으로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상대적으로 낙후된 지역인 칼리만탄(보르네오 섬) 지역에 관광 상품개발 및 관광가이드 양성 등을 위한 프로그램 등을 지원해 주민이 주도하는 생태관광산업 활성화 및 직업창출을 통해 지역주민 빈곤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특히 부룬디에는 양계장 시설 지원사업 및 양계사육 교육을 통해 농업생산 인프라를 구축하고 주민소득 증대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베트남은 현지 아이들의 교육기회 확대를 목표로 초등학교 도서관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저개발 빈곤국(개발도상국)에 대한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세계평화의 섬 제주로서의 브랜드 이미지 강화를 목표로 도내 국제개발협력 관련 전문가 및 추진단체 유관기관들과 협력해 ‘제주지역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의 이해와 발전방안’을 주제로 제4차 제주국제개발협력 포럼을 오는 30일 제주도청 한라홀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조상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앞으로도 ODA사업 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발전시켜 제주가 세계평화의 섬으로서 국제적 역할 실천과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이미지 제고를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