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이웃사랑 나눔 문화 운동' 추진
국민기초수급가구 차상위계층 저소득주민 대상
2019.08.29 15:26:48
제주시 '이웃사랑 나눔 문화 운동' 추진
제주시는 우리 고유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소외된 이웃들과 사회복지시설을 찾아 위문·격려하고 온정이 넘치는 2019년 이웃과 함께 하는 추석 맞이 나눔 문화 운동을 대대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위문기간은 19일부터 오는 9월 11일까지 24일간으로 국민기초수급가구, 차상위계층 기타 저소득주민 1만5508가구와 사회복지시설 92개소 3332명으로 제주시장, 부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들이 직접 사회복지시설 92개소 3천4백만원상당의 위문품 전달하고 시설입소자와 종사자들을 격려함은 물론 제주시 관내 주거취약가구를 찾아 애로 사항을 청취하고 위로⋅격려하고 있다.  

고희범 제주시장 .ⓒ 제주시청


현재 후원금(지정기탁금) 물품 등 접수 지원 내역을 보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에서 차상위계층 2950가구에 2억9천만원의 명절준비금 을 지원하고 대한적십자사 에서 저소득 428가구·에 물품 4천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지원하며 상이군경회제주도지부 에서 사회복지시설3개소, 저소득9가구 570만원과 하나님의 교회 에서 저소득 15가구를 대상으로 명절준비용 생필품등을 2001년부터 후원하고 있는 익명의 독지가로부터 백미10Kg 총 1000포가 기부돼 저소득가구에게 전달하고 있다.  

특히 제주시 공무원은 읍면동별로 1:1일 결연을 맺은 저소득 1549가구를 방문, 물품, 상품권 등 3천만원 상당을 전달하는등 훈훈한 추석 명절 보내기 운동에 솔선 참여하고 있다. 

고희범 제주시장은 “제주시민들이 작은 정성과 관심으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정이 전달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이웃사랑 나눔 문화 운동'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