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긴급구호용 ‘파랑새기금’ 본격 시행
지원대상 중위소득 100%이하로 확대…시비 10억 원 투입
2019.09.02 15:36:51
세종시, 긴급구호용 ‘파랑새기금’ 본격 시행
▲세종시청 전경.   ⓒ프레시안(김수미)

세종특별자치시(이하 세종시)가 시민의 각종 긴급한 위기상황 발생 시 긴급 투입하는 ‘파랑새기금’ 사업을 이달부터 본격 추진한다. 

2일 시에 따르면 파랑새기금은 시정3기 공약사항으로 오는 2022년까지 총 10억 원의 시비를 투입해 세종시복지재단 내에 설치·운영된다. 

지원 대상은 주소득자의 사망, 실직, 화재, 질병 등으로 생계에 곤란을 겪는 시민 중 중위소득 100%이하, 일반재산이 1억 5000만 원 이하이고 금융재산 700만 원 이하인 세대다.

보건복지부의 긴급지원 사업이 중위소득 75%이하를 대상으로 하는데 비해 지원대상의 범위가 넓다.

또한 긴급구호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선정기준을 초과하더라도 특별한 사유가 있는 경우 파랑새기금운용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지원 금액은 가구당 생계비 최대 100만 원, 의료비 및 주거비는 최대 300만 원까지다. 

파랑새기금 신청은 가까운 읍면동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되며 최종 대상자는 파랑새기금운용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김회산 복지정책과장은 “파랑새기금은 위기상황에 처한 시민이 위기 전 삶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 역할을 하는데 취지가 있다”며 “앞으로 파랑새기금의 다각적인 홍보 및 활용방안을 마련해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