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조국 딸 성적 공개 파장...서울교육청 "유출 경위 확인중"
본인이나 학부모 동의 없이 유출 불가능
2019.09.03 22:40:29
주광덕, 조국 딸 성적 공개 파장...서울교육청 "유출 경위 확인중"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영어 성적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이 3일 개인 정보 유출 조사에 나서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개인 영어 성적 등의 자료는 학생이나 학부모의 동의가 없는 경우 제3자에게 제공할 수 없도록 돼 있다. 

앞서 주광덕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국회에서 개최한 '조국 후보자의 거짓! 실체를 밝힌다'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 딸의 한영외교 재학 당시 성적을 제보받았다고 밝힌 후 "(조 후보자 딸의) 작문 평가는 하위등급으로 대부분이 6~8등급 이하였다"며 "우리나라 말도 잘 이해 못하는 내용을 어떻게 영어로 (논문 번역을)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주 의원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조 후보자의 딸이 한영외고 시절 영어작문 6등급 이하, 영어문법 7등급 이하, 영어독해는 7등급 이하를 받았다"며 "영어회화 4등급을 두 번 받은 것이 가장 좋은 영어 성적"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은 조 후보 딸 학생부를 누가 조회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접속·조회 이력 등을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는 이날 자신의 고교 생활기록부 유출 경위를 수사해 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