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탄소없는 섬 해법 마련 하기로
올 하반기 수정보완 계획 수립․확정
2019.09.04 12:03:03
제주 탄소없는 섬 해법 마련 하기로
제주도는 2012년 5월 제주도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계획(Carbon Free Island Jeju by 2030, 이하“CFI 2030”)을 발표하고 탄소없는 섬 제주 조성 정책을 추진해옴에 따라 올해 하반기까지 ‘탄소없는 섬 제주 수정보완 계획’을 수립․확정하고 도민공감대를 이루어 가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제주의 현 여건에 맞는 제주도에너지 산업과의 융화 모델 정립이 필요해짐에 따라 지난 6월부터 CFI 2030 수정·보완 계획을 마련하고 온실가스·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정책 사업 해법 마련에 집중해 오고 있다.


더불어 2015년 12월 파리협정 이후 정부(산업통상자원부)는 2017년 12월 재생에너지 3020이행계획을 발표하며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까지 늘리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지난 3월과 8월에는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카본프리 정책을 만들기 위해 제주그린빅뱅 포럼을 개최하여, CFI 4대 정책목표 및 향후 계획을 비롯해 CFI 추진체계 강화방안과 탄소없는 섬 제주 기본조례(안) 검토 및 CFI 주민참여형 거버넌스 구축·실행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등 완성도 있는 CFI 2030 실행에 방점을 둔 해법을 강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8월에는 제주특별자치도 산학연관 소통공감 협의회 회의를 개최하여 CFI 2030 정책 등에 대한 각계의 의견 수렴와 현장의 건의를 받는 등 탄소없는 섬 제주 조성에 대한 도민 공감대 확보를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다.

9월에는 공무원 및 유관기관 직원 등을 대상으로 제주도 미래전략 특별교육 실시해 탄소없는 섬 제주 조성에 대한 공직사회에 상황인식을 공유하고 유기적 협력을 위한 조치도 취했다.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도민공감대 확보 노력과 함께, 금년 12월까지 탄소없는 섬 실행계획, CFI 도민참여형 거버넌스 구축 계획 등을 마련·확정하겠다.”며 “내년 1월부터는 범도민 에너지 절약 실천 운동 등도 추진하여 도민들이 공감하고 체감할 수 있는 카본프리아일랜드 2030 계획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할 방침”이라 밝혔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