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호종개야 돌아와~’…미호강탐사단 퍼포먼스
 ‘2019 미호강 종합탐사단’ 5일 미호종개 첫 발견지서 복원 기원
2019.09.05 19:25:06
‘미호종개야 돌아와~’…미호강탐사단 퍼포먼스
▲‘2019 미호강탐사대’가 5일 미호종개 첫 발견지인 충북 청주시 옛 팔결교 인근에서 복원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미호강탐사단

천연기념물 454호이자 멸종위기 Ⅰ급으로 지정된 미호종개의 복원을 위한 행사가 충북 청주시 옛 팔결교 인근 미호종개 첫 발견지에서 펼쳐졌다.

지난 2일 청주에서 출발한 ‘2019 미호강탐사대’는 5일 옛 팔결교 인근에서 미호종개의 복원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미호강 탐사단과 미호강유역협의회추진위원회,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 하천돌보미 등이 함께 참여했으며 ‘상생과 협력의 미호강’, ‘미호종개야 돌아와~’라고 쓰인 대형 패널을 활용해 미호종개가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을 표현했다.
   
미호종개는 잉어목 미꾸리과에 속하는 민물고기로 1984년 김익수, 손영목 교수 등에 의해 처음 발견돼 신종으로 등록됐으며 미호강의 이름을 따 ‘미호종개’라 명명했다.

미호종개는 금강 유역에만 서식하는 특산종이며 천연기념물 454호이자 멸종위기동·식물Ⅰ급으로 지정된 보호종이며 현재는 진천 백곡천과 청양 지천에서만 서식이 확인되고 있다. 

탐사단 관계자는 “지금은 비록 환경오염 등 서식지 파괴로 옛 팔결교에서는 미호종개를 찾아볼 수 없지만 최초로 발견된 곳에서의 퍼포먼스를 통해 물환경 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호종개가 서식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지속적인 미호강에 대한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풀꿈환경재단은 지난해 13개 산업체가 참여하는 ‘함께미호강가꾸기협의회’와 함께 이곳에 미호종개 발견지 안내 홍보판을 설치했으며 미호종개 복원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한편 ‘2019 미호강종합탐사단’은 지난 2일부터 오는 7일까지 미호강을 따라 도보로 이동하며 하천현황조사, 도보탐사, 유관기관 현장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4년째 개최되는 미호강 종합탐사는 미호강 물환경 개선의 중요성과 유역협의회 구축의 필요성을 확산하기 위한 취지로 추진됐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