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강한 비바람 피해 속출
전국 태풍 영향권 안전대책 당부
2019.09.07 10:24:10
태풍 '링링' 강한 비바람 피해 속출
기상청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08시 현재 북위 35.2도, 동경 124.9도 에 위치해 빠른속도로 이동하고 있으며 중형급 태풍의 위력을 유지하면서 군산 서남서쪽 약 184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km로 북진중이라고 밝혔다.

전국이 태풍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7일은 전국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고 8일에서야 중부지방이 태풍영향권에서 벗어나 고기압 가장자리 에 들겠다고 기상청은 나다봤다.

'제13호 태풍 링링' 영향으로 서귀포시 대포동 해안에 높은 파도가 일고 있다. ⓒ프레시안(현창민)


기상청은 이날 오전 7시 '제13호 태풍 링링'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강원영동을 제외한 서울.경기도, 강원영서, 충북북부, 경북북부지방에 태풍특보를 발효했다.

또한 일부 남해안과 제주도에 시간당 10~20mm의 강한비가 내리고 순간풍속이 110~145km/h(30~40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는 가운데 일부 도서 지역(가거도)에는 순간풍속이 52.5m/s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편 서해상과 제주도전해상, 남해상에도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남해상과 제주도해상에는 5~10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누적강수량은 7일 8시 현재 윗세오름(제주) 389.0mm 사제비 384.0mm 지리산(산청) 157.5mm 성삼재(구례) 116.5mm를 기록중이며 최대 순간풍속(초속)은 제주 고산 37.7m/s 윗세오름 33.3m/s를 비롯해 가거도 52.5 m/s(189.0 km/h) 홍도 43.9 m/s(158.0 km/h) 서거차도 40.7 m/s(146.5 km/h) 윗세오름 39.3 m/s(141.5 km/h) 로 매우 강한바람이 불고 있다.

제주도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1만5708가구에 정전피해 가 발생해 4273가구가 긴급복구됐고 1만1435가구는 현재 긴급복구중이며 도로침수, 중앙분리대 파손, 신호기, 가로수, 가로등 등 공공시설물 33건의 태풍피해 가 발생했고 간판․표지판 날림, 지붕벽돌, 방진벽 쓰러짐, 유리창 추락 사고가 발생해 119소방대에서 긴급안전조치가 취해졌다.

특히 하우스시설, 레져보트 전복, 공사현장 시설물 붕괴사고등 21건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서귀포시 서호동에서는 하우스시설 2개동이 파손되면서 주택을 덮쳐 거주자가 긴급히 대피 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대부분 지역에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8일 새벽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145~180km/h(40~50m/s)의 매우 강한바람이 불겠고 그밖의 지역에서도 90~125km/h(25~35m/s)의 강한 바람이 예상되고 있어 각별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도서지역에는 200km/h(55m/s)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을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시설물 점검 과 농작물 피해 예방등 안전사고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