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임명에 하태경 "文정권, 박근혜 2기다" 비난
9일 전격 임명 발표되자 한국당 부산시당도 비판 쏟아내
2019.09.09 16:20:05
조국 장관 임명에 하태경 "文정권, 박근혜 2기다" 비난

가족과 관련된 각종 의혹이 쌓여 있는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문재인 대통령이 전격 임명하자 야당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9일 이주환 수석대변인 명의 성명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끝내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임명했다"며 "후보 사퇴로 아직은 우리 사회에 양심과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주기 바라던 국민들의 마지막 기대마저 저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의 조국 수사에 대해 청와대와 민주당, 국무총리까지 나서 '적폐', '항명', 심지어 '검찰 쿠데타'라는 비난과 막말을 쏟아냈다. 무조건적인 조국 감싸기와 검찰에 대한 비이성적이고 히스테리적인 반응은 상식을 넘는다"며 "검찰에 대한 공격과 비난을 보면서 지난 1월 대통령 측근인 김경수 지사의 법정구속 이후 재판장인 성창호 판사와 법원에 가했던 민주당의 마녀사냥식 비난과 협박을 되새기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경수 지사의 유죄판결과 법정구속에 대해 민주당은 '적폐', '탄핵부정', '적폐세력의 조직적 저항'으로 몰아가면서 전·현직 판사들을 무더기 기소해 법원을 겁박하고 재판장인 성창호 판사에 대한 인신모독과 탄핵 협박도 서슴지 않았다"며 "두 사례를 비교하면 적폐 프레임 씌우기에서 삼권분립과 법치주의를 무시한 사법부와 검찰에 대한 협박과 압력, 청와대 국민청원을 이용한 여론몰이까지 놀랍도록 유사한 행태를 보인다"고 비난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프레시안(최형락)


특히 "청와대와 민주당이 꿈꾸는 검찰개혁은 검찰을 통제하고 정권의 이익에 부합하는 틀 속에서만 그 의미가 있을 뿐이다. 대통령과 대통령 측근을 건드리는 것은 정권에 대한 도전이며 그것이 검찰이건 사법부이건 적이며 타도 대상일 뿐이다"며 "이제 조국 임명 강행으로 문재인 정권은 조국과 함께 몰락의 길로 들어섰다. 앞으로 청와대와 민주당은 조국에 대한 면죄부를 받아내기 위해 검찰을 압박하고 수사를 방해하는 데 모든 수단을 총동원할 것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을 통해 조국 임명에 대한 정치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사활을 걸 것이다"며 "한국당은 공정한 검찰수사를 방해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검찰 수사와는 별도로 국정조사와 특검을 통해 조국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밝혀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도 이날 긴급원내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 가까운 사람들 중에 문재인 대통령 후보 비판하던 사람들 사이에서 '문재인은 남자 박근혜'라는 이야기가 돌았다"며 "그리고 얼마 전 고 정두언 의원이, 김태우 수사관이 양심선언 하는 걸 두고 '문재인 정권은 노무현 2기가 아니라 박근혜 2기자'라는 정치적인 촌철살인을 남겼던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우리가 확실히 보고 있다. 문재인 정권은 노무현 정권 2기가 아니라 박근혜 정권 2기다. 우병우 자리에 조국이 있고 최순실 자리에 정경심이 있고 정유라 자리에 조국 딸이 있다"며 "그리고 우병우, 최순실 일가를 지키기 위해서 박근혜 정권이 무너졌던 것처럼 이제는 조국 일가를 지키기 위해서 문재인 정권이 흔들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엊그제 우리는 태풍을 보았다. 저도 지나가다 그 태풍에 의해서 커다란 나무가 밑동째 뿌리 뽑힌 걸 봤다. 바람이 성난 태풍이 되는 것이다"며 "잔잔했던 민심이 성난 태풍처럼 휘몰아칠 것이다. 그 성난 민심이 문재인 정권을 뒤집어엎을 것이다. 이 불행한 사태를 초래하지 않기 위해서 지금이라도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사퇴 결단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조경태 최고위원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을 버리고 추악한 사회주의자 조국을 선택했다. 이제 야당과 싸우는 정권이 아니라 국민과 싸우는 정권이 됐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