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 신속 복구 총력
과실 낙과 등 농작물 피해는 추가 조사
2019.09.10 13:22:13
전북도 제13호 태풍 '링링' 피해 신속 복구 총력

전라북도는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발생한 신속한 피해복구와 도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도가 9일 밝힌 태풍에 따른 도내 피해는 모두 45건, 공공시설은 도로시설물 파손 3건 등 9건, 사유시설은 주택파손 12동(전파 1, 지붕 11), 벼 도복 1,471ha 등 36건으로 집계됐고, 주택 파손으로 인한 이재민 2명 등이다.

전북도는 과실의 낙과 등 농작물 피해는 추가 조사 중에 있다.

송하진 지사는 "사유시설 피해자의 조기 생활 안정을 위해 복구계획 확정 전에 시군 예비비 등을 활용해 복구비용을 신속 지급하도록 하라"고 강조하며 "신고 되지 않은 피해가 더 있을 수 있으므로 피해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추가 피해조사에 총력을 다하고 피해를 입은 도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많은 관심과 위로,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추석 전 응급복구 및 복구비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재난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과 농작물 보험가입 농가에 대해 추석 전 보험료가 지급될 수 있도록 신속한 농작물 피해조사 및 보험가입자의 피해 신고를 독려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추석 전까지 태풍의 흔적을 깨끗히 복구해서 주민들과 귀성객들이 편안하고 쾌적한 추석을 날 수 있도록 피해조사와 조속한 복구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전북도는 이번 태풍으로 농작물 등 피해를 입은 도민들은 늦어도 17일까지는 가까운 읍면동 및 시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