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수출 효자 김 채묘 적기 지난 9일부터
전남해양수산과학원 잇바디돌김 채묘 당부…일반 김은 16일부터
2019.09.10 14:14:10
전남도 수출 효자 김 채묘 적기 지난 9일부터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원장 오광남)은 최근 3년간 해황 관측 자료의 수온 변화와 기상청 장기예보 등을 감안해 잇바디돌김은 지난 9일부터, 일반김과 모무늬돌김은 오는 16일 이후부터가 채묘 적기로 예측된다고 밝혔다.

전남해역의 9월 상순 수온 범위는 21.0~24.5℃다. 전년(23.5~25.8℃)이나 평년(22.9~25.6℃)보다 낮은 수온을 보여 김 채묘에 적합한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김 양식 적정수온은 잇바디김의 경우 채묘 23℃, 양식 13~18℃, 일반김은 채묘 20℃, 양식 5~8℃다.


▲전라남도 청사 전경 ⓒ전남도청


김 품종 가운데 가장 먼저 양식이 시작되는 잇바디돌김은 최근 장기간 강우로 흐린 날이 지속된데다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양식어장의 상태를 고려해 9일 이후 실시하는 것이 안정적 채묘를 위해 바람직할 것으로 전망했다.

일반김(방사무늬김)과 모무늬돌김은 양식어장 예찰 분석에 따른 수온 하강 추이와 기온 변화, 바다 물 때 등을 감안해 해황 조건이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는 오는 16일 이후로 예측했다.


2020년산 김 채묘예보 시기

품종

잇바디돌김

모무늬돌김

일반김

비고

서부해역

9. 9. ~ 9월 중순

9. 16. 이후

9. 16. 이후

목포,진도,영광

남부해역

9. 12. 이후

9. 25. 이후

9. 25. 이후

해남,완도,강진

동부해역

 

9. 25. 이후

9. 25. 이후

고흥,장흥

* 김 채묘예상 시기는 어장 해양 환경조사 분석에 따라 변동 될 수 있음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은 장마·태풍 영향으로 바다 환경 변화가 많은 만큼 어장 예찰을 확대해 김 채묘가 적기에 이뤄지도록 해황 정보를 어업인에게 신속하게 제공하고, 현장 기술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지역별 자세한 채묘 관련 사항은 해당부서(지원)로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오광남 원장은 “채묘는 양식의 한 해 풍흉을 좌우하므로 지역별 적기 채묘 속보를 참고해달라. 지난 2010년 1억 달러 달성! 2017년 5억 달러 돌파! 오는 2024년 10억 달러 비전!의 김 수출 역사를 지속하기 위해 전남 해역에 적합한 신품종을 꾸준히 개발해 보급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김 양식은 2019년산 기준으로 6만 724㏊ 어장에서 2천410어가가 참여하는 지역 대표 양식 품종이다. 또한 5억 달러 수출 가공 김의 원초인 물김 생산량이 전국의 80.9%(45만 9천345t․4천776억 원)를 차지해 수출 기여도가 크다.

 

문의는 전라남도해양수산과학원 목포지원, 진도지원, 해남지원, 완도지원, 장흥지원, 고흥지원이다.

cyn44550@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