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 '전국 3위' 규모로 확장 개소
전북 최초 고압산소탱크 2대 도입, 산업재해 중독환자 치료 신속대응 가능
2019.09.10 15:51:29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 '전국 3위' 규모로 확장 개소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 개소식 ⓒ예수병원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가 10일, 전국 3위 규모의 응급의료센터로 확장 개소하고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확장 개소한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는 응급실 일반병상 45개, 소아병상 5개, 음압격리병상 1개, 일반격리병상 2개 등 전체 53개 병상 규모로 전국 의료기관의 응급의료센터 중에서 응급의료센터 일반병상 수가 전국 3위 규모다.

또한 응급의료센터에 상주하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수는 12명으로 전국 최상위 수준이며 호남권 최고 수준이다.

예수병원은 이번에 확장 개소한 응급의료센터를 1904년에 예수병원에 와서 봉사한 제2대 원장 포사이드를 기리는 의미로 '포사이드 기념 응급의료센터'로 이름을 붙였다.

김철승 병원장은 "지역민을 위한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의료서비스를 위해 첨단 장비와 넓고 쾌적한 응급진료 환경을 완비하고 응급의료센터 일반병상 전국 3위 규모로 확장한 예수병원 ‘포사이드 기념 응급의료센터’의 개소를 축하한다"고 말했다.

예수병원 2대 원장 '포사이드'는 길가에 쓰러져 신음하는 응급환자를 치료해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예수병원의 정신을 실천한 역대 원장이다.

김원장은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가 그 분의 사랑을 간직하고 환자 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로 지역민의 만족도가 전국 최고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는 이번에 전북 최초로 고압산소탱크 1인용 2대를 도입해 화재, 산업재해로 인한 위급한 일산화탄소, 시안화수소 중독 환자 치료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