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국제자동제어연맹(IFAC) 세계대회, 한국 유치 성공
전 세계 3500명 과학자 참여, 한국 기술자립도 제고 기대
2019.09.10 21:03:43
2026년 국제자동제어연맹(IFAC) 세계대회, 한국 유치 성공

한국관광공사와 제어로봇시스템학회는 지난 8일(현지시각 기준) 비엔나에서 개최된 국제자동제어연맹(IFAC : International Federation of Automatic Control) 이사회에서 경쟁국인 네덜란드를 제치고 제23차 국제자동제어연맹 세계대회(IFAC World Congress. 2026년 8.20~25 개최) 한국 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현재 50개 회원국들이 참여하고 있는 IFAC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제어 및 로봇, 자동화, 자율주행, 스마트 에너지 등 시스템 기술을 주로 다루고 있다.

 

▲한국관광공사와 제어로봇시스템학회는 지난 8일(현지시각 기준) 비엔나에서 개최된 국제자동제어연맹 이사회에서 경쟁국인 네덜란드를 제치고 제23차 국제자동제어연맹 세계대회 한국 유치에 성공했다. ⓒ한국관광공사


IT 강국인 우리 정부는 제3차 지능형 로봇 기본계획 수립 및 산업 육성에 대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23차 세계대회의 이번 한국 개최 결정은 미래산업 육성 및 기술 주도 4차 산업혁명의 진전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대회 유치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제어로봇시스템학회의 치밀한 준비와 한국관광공사, 부산관광공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결실을 맺었다는 평가다. 공사는 지난해 IFAC 부회장인 조동일 서울대 교수를 코리아 마이스(Korea MICE) 앰배서더로 위촉하고 한국의 밤 개최 및 주요 의사결정권자 대상 회의시설 답사 등 각종 유치 활동 참여를 지원했다. 조 교수는 2023~2026년 IFAC를 이끌어갈 회장으로 선출되는 성과도 거뒀다.

조 교수는 “국제자동제어연맹 세계대회는 전 세계 70개국 약 3500명의 과학자가 참여하는 대규모 학술대회로 아직 외국기술에 많이 의존하고 있는 제어, 로봇, 시스템 분야의 기술자립도 제고 및 고도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 공사는 국내에서 유치, 개최되는 국제회의 중 참여 국가 5개국, 외국인 100명, 3일 이상 진행되는 회의에 대해 예산 등을 지원하고, 국제학회 등록 기준 외국인 2000명 이상 참가하는 대형회의는 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전개 중이다.

오충섭 한국관광공사 컨벤션팀장은 10일 "국제회의 개최시 국내 연관산업은 물론 관광분야 파급효과도 크다"며 "이번 대회 개최는 지역 경제 활성화 및 글로벌 인지도 제고에 효과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jhj2529@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