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공모사업으로 국도비 1088억원 확보
올해 16개 부처 63건 3525억4000만원 규모 공모사업 신청
고성군, 공모사업으로 국도비 1088억원 확보
경남 고성군이 추석을 앞두고 군에서 신청한 각종 공모사업이 차례로 선정되면서 공모사업을 통한 예산풍년을 이뤘다.

군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각 분야별 공모사업에서 총 28건이 선정돼 국도비 1088억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11일 밝혔다.

고성군은 올해 16개 부처 63건 3525억4000만원 규모의 공모사업을 신청했다. 

ⓒ고성군

최종 선정된 28건 사업 외에 26건(766억 원)의 사업은 심사 중에 있으며 8건(1670억 원)은 공모 준비 중에 있다.

특히 지난 5일, 농림축산식품부 농산어촌개발사업에 고성읍중심지활성화사업 190억(국비133억)원을 포함한 삼산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 하일·학동금단 농촌다움 복원사업, 마을만들기사업, 고성군역량강화사업 등 총 8개 사업, 272억 원 규모사업이 100%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또 농어촌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대상인 개천면 봉치마을에 사업비 17억 원을 투입, 취약지역 주민의 복지 향상에 나선다.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2019년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공모사업에도 최종 선정돼 국도비 274억 원을 포함한 사업비 400억 원을 확보했다.  

군은 이를 통해 한국형 스마트양식 시스템 개발 및 시험양식을 통한 실용기술 보급·확산으로 양식업의 획기적인 변화를 이끌어나간다는 각오다.

군은 선박연료 배출규제 강화로 친환경연료 대체 등 지역산업 거점기관 산업인 LNG벙커링 이송시스템 테스트베드 기반구축 공모사업 선정으로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국도비 15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고성읍 기월리 일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고성군 반다비 체육문화센터 사업이 2020장애인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공모에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사업비 30억 원을 지원받는다.

군은 반다비체육센터와 생활문화센터를 복합화하는 것을 정부 국가균형발전위원의 생활 SOC복합화사업으로 공모 신청한 상태며 공모사업이 선정되면 인센티브 19억 원을 추가로 확보하게 된다.

이와 함께 경남형커뮤니티케어 시범사업, 공룡시장 주차환경 개선사업,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어촌뉴딜 300사업 입안·제전항 사업, 경영실습 임대농장 조성, 경남형 맞춤형 방문건강관리 서비스 시범 사업 등 공모선정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국도비 심사 중인 공모사업 26건도 연말 전에 확정 될 것으로 보여 예산 확보금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고성군은 공모사업뿐만 아니라 지난 5일, 이당일반산업단지 조성계획이 경상남도 지방산단계획 심의위원회 승인을 통과해 군민의 염원이던 KAI항공기부품공장 착공이 본격화됐다.
 
백두현 군수는 “이당일반산업단지 승인으로 KAI 고성공장 착공이 본격화 되고 각종 공모사업이 속속 선정되면서 그 어느 때 보다 풍성한 예산을 확보하게 됐다. 앞으로도 열악한 지자체 재원의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중앙부처 방문 등 전 공무원들과 합심해 발 빠르게 뛰겠다”고 말했다.

고성군(인프라 구축), KAI(경쟁력 있는 사업 수주), 협력업체(생산에 전념)의 삼박자가 이뤄낸 최초의 고성형 일자리로 내년 9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ycsgeoje@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