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천안 아파트 화재...냉장고서 시신 2구 발견
시신 2구 어머니와 아들...외부 침입흔적 발견 안돼
2019.09.11 11:21:51
[종합]천안 아파트 화재...냉장고서 시신 2구 발견
▲ 쌍용동 아파트 화재현장 ⓒ프레시안(이숙종)

충남 천안시 쌍용동의 아파트 화재현장 냉장고 속에서 발견된 시신 2구는 어머니와 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22분쯤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 5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폭발음이 소리가 크게 들린다'는 이웃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아파트 주민 수십명은 옥상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현장에 있던 냉장고 속에서 신원을 알수 없는 시신 2구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결과 이들은 이 집에 거주하던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로 밝혀졌다.

경찰조사에 따르면 아버지와 큰아들은 다른지역에 거주하며 평소 왕래는 전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냉장고에는 다른 음식이나 물건 등은 없었고 2구의 시신만 들어 있었다"며 "바닥과 주변에 인화성 물질이 뿌려진 것을 확인했고, 가스밸브도 열려 있었다. 문은 여러개 잠금장치로 잠겨있고, 외부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dltnrwhd@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