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세계발효소스박람회' 성큼
순창군, 소스 산업화 이끄는 동시에 문화교류의 장 조성
2019.09.11 14:57:55
'순창세계발효소스박람회' 성큼

ⓒ순창군

국내외 소스산업의 현황을 엿볼 수 있는 장인 전북 순창세계발효소스박람회가 다음달 18일부터 20일까지 순창고추장민속마을 일원에서 전국의 관광객을 맞는다.


11일 순창군에 따르면 올해는 순창만에서만 맛볼 수 있는 '으라차차 소스'를 개발해 방문객들에게 선보인다.

'으라차차 소스'는 유산균으로 발효한 고추발효물(청양고추, 홍고추)을 사용한 한국형 핫소스로서 고기 및 다양한 음식에 찍어먹는 소스다.

특히 유기산이 풍부하고 홍고추의 단맛과 청양고추의 매운맛이 어우러져 모든 세대가 선호할 수 있는 소스다.

지난해 소스박람회에서 순창소스 3종인 고기딥핑소스, 무침소스, 비빔소스를 선보여 많은 관람객에게 호평을 받은바 있어, 이번에 선보이는 소스도 방문객들에게 좋은 점수를 얻어 '소스의 고장 순창'이라는 브랜드 리빌딩에 나설 계획이다.


이외에도 으라차차 소스를 맛보는 순창소스시식관 운영과 소믈리에처럼 눈을 가리고 소스를 맛보는 효믈리에(발효소스+소믈리에) 체험, 소스를 활용한 쿠킹쇼 등 순창소스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특히 구독자 50여만명을 보유한 유투버 한나씨를 초청해 현장에서 LIVE 방송으로 전국에서 아쉽게 오지 못한 관광객들을 위해 다양한 소스를 소개해줄 전망이다.


군이 이번 유튜버를 이용해 젊은 층 유입에도 공을 들여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박람회장으로 만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버마다리 체험과 클라이밍 짚라인 등 숲 체험도 준비해 박람회장을 찾은 어린아이들이 만족할 수 있는 공간 조성에도 심혈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지난해 박람회로 소스산업을 선도하는 순창군의 이미지 구축에 성공한 만큼 이번에는 여성과 어린이가 가까이 할 수 있는 박람회장으로 변모해 소스 산업화를 이끄는 동시에 문화교류의 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lsjin104@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