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추석 민심 잡기 총력...'민생 경제' vs '조국 공세'
11일 부산역 앞서 귀성 인사 벌이며 날선 공방, 야당 '사퇴 연대'도 추진 예고
여야 추석 민심 잡기 총력...'민생 경제' vs '조국 공세'

추석 연휴를 맞아 귀성 인사에 나선 부산지역 정치권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두고 공방을 이어갔다.

바른미래당 부산시당은 11일 오후 1시 30분 부산역 1번 출입구 앞에서 시당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추석 귀성 인사를 실시하면서 조국 장관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불공정과 반칙 특권의 상징 조국 장관 임명 강행에 온 나라가 상처받고 분노하고 있다"며 "민심을 거슬러 국민에게 맞서는 독단이 대통령의 추석 선물인가"고 비판했다.

이어 "대하드라마 1부가 최순실 편이었다면 2부는 조국 편이다"며 "최순실이나 조국이나 있는 자들이 권력을 등에 얹고 국가 자산을 빼먹고 국민을 능멸하고 모독하는 똑같은 사건이 재방송되고 있는 것뿐이다"고 비난했다.

또한 "제 고향 부산의 국립대학교에서 벌어진 조국 일가의 파렴치한 행태를 부산 시민이 직접 심판하자"며 "4.19도 6.10도 촛불도 그 현장에는 늘 부산이 앞장섰고 조국 파면과 문재인 정권 심판 현장에서도 부산이 먼저 깃발을 들자"고 조국 파면 부산연대를 추진하자고 제안했다.


▲ 11일 오후 부산역 앞에서 추석 귀성 인사를 벌이고 있는 모습. ⓒ프레시안(박호경)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도 이날 오후 2시 부산역 도시철도 연결통로 입구에서 지역 국회의원, 지역위원장, 지방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 맞이 귀성 인사와 함께 정책 홍보활동을 펼쳤다.

민주당 전재수 부산시당위원장은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됐다.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분열이 있었지만 이제는 이를 종식시키고 정기 국회 본연의 임무로 돌아가야 된다"며 "1만4000건이 넘는 법률안 심사와 513조에 달하는 내년도 예산안 심사 성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틀 뒤면 곧 추석이다. 여러 가지로 힘들고 어렵지만 명절은 명절이다. 가족들, 이웃들과 함께 명절 잘 보내시길 기원드린다"며 "더불어민주당도 열심히 일해서 부산시민의 삶에 손톱만큼이라도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 30분 부산역 광장에서 추석 귀성인사를 진행하며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서명운동까지 벌였다.

한국당 유재중 부산시당위원장은 "즐거워야 할 추석 명절에 국민을 고통 속에 몰아넣은 문재인 정부에 무능하고 오만하고 독선적인 모습을 규탄한다"며 "민심에 위반되는 문재인 정부의 참사로 인해 부산시민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국당은 강력한 규탄하며 매주 촛불집회와 더불어 1000만 서명 운동을 전개하고 범보수우파 연대로 투쟁해 나가겠다"며 하태경 시당위원장이 제안한 연대에 대해서도 적극 참여하겠다는 긍정적인 의사도 나타냈다.

또한 "온갖 불법과 편법, 특혜로 점철되어 '위선자'로 불리는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 강행한 것은 국민에 대한 도전이다"며 "준엄한 민심을 거부하고 국민에게 도전하는 문재인 정권은 반드시 심판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당 부산시당도 이날 부산역 앞에서 진행한 귀성인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우려를 표출했다.

정의당 현정길 부산시당위원장은 "지난 한 달 동안 법무부 장관 후보자였던 조국 장관 때문에 정치에 대해 불신도 생기고 실망감도 컸을 것이다"며 "청년들이 보기에는 부적격하게 보이고 시민들에게 많은 상실감도 줬지만 그것은 민주당 정권의 한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한국 사회는 정치와 사법 개혁을 해야 한다는 막중한 임무를 가지고 있다"며 "조국 장관이 임명된 만큼 자신과 가족의 오류가 있다면 그것을 넘어서서 사법과 경찰 개혁을 힘 있게 해나갈 것을 당부드린다"고 사퇴 촉구보다는 본인의 맡은 바 역할에 충실해 달라는 조언의 말을 건네기도 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