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2018년 기준 사업체조사' 결과 발표
도내 사업체 4.6% 종사원수 4.9% 증가
2019.09.26 15:02:17
제주도 '2018년 기준 사업체조사' 결과 발표
제주도가 26일 '2018년 기준 사업체조사'에 대한 잠정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제주도 기획조정실 정책기획관에 따르면 도내 사업체수는 6만2828개로 종사자수는 27만5701명으로 조사됐으며 전년보다 사업체수는 2765개(4.6%), 종사자수는 1만2954명(4.9%)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체조사 결과 산업별 사업체수 증감율은 전년대비 전기, 가스, 증기 및 공기조절 공급업이 38.7%로 가장 크게 증가했고 산업별 종사자수 증감율은 공공행정, 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이 14.5%로 가장 높았다.

한편 산업별 사업체수에 대한 구성비는 숙박 및 음식점업 29.4% 도매 및 소매업 23.4% 운수 및 창고업 9.2% 순이며 산업별 종사자수에 대한 구성비는 숙박 및 음식점업 21.1% 도매 및 소매업 16.1%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8.4% 순으로 나타났다.

종사자 규모별 사업체수는 종사자수 1∼4인 사업체는 2155개, 5∼99인 사업체는 607개, 300인 이상 사업체는 2017년 31개 업체에서 2018년 36개 업체로 5개 사업체가 증가했고 종사자수 100∼299인 사업체는 2017년 129개 업체에서 2018년 127개 업체로 2개 업체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표자 연령대별 사업체수는 60세 이상 7.9% 30대 5.1% 40대 4.0% 50대 3.1% 29세 이하 2.5% 순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고 50대 대표자가 32.6%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여성 대표자 비중이 높은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 58.7% 교육 서비스업 58% 협회 및 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51.3% 순으로 집계됐다.

조직형태별 사업체수 증감율은 개인사업체가 2437개 (5.0%) 회사법인 306개(4.8%) 회사 이외의 법인 93개 (3.3%) 순으로 증가했고 비법인단체는 71개 (3.9%)로 감소된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시별 사업체수는 제주시 4만 6399개, 서귀포시 1만 6429개로 제주시 1798개 (4.0%) 서귀포시 967개 (6.3%)로 각각 증가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지난해 12월 31일을 기준으로 종사자 1인 이상 도내 모든 사업체에 대해 올해 2월 13일부터 3월 12일까지 현장조사를 통해 잠정 집계된것으로 올해 말 최종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