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도두공공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본격 추진
2025년 12월까지 총사업비 3886억 원 투입
2019.09.28 10:56:45
제주 도두공공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 본격 추진
제주도가 27일 제주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사업 기본계획을 고시했다.

이 사업은 2025년 12월까지 국비1865억원, 지방비1865억원, 원인자부담 156억원등 총사업비 3886억 원을 투입해 기존 13만톤의 하수처리용량 에서 22만톤으로 증설하고 기존 처리시설을 완전 지하화 하는것으로 시설물 지상에는 공원화를 추진하는 사업이다.


현재 제주하수처리장은 1993년 준공된 이후 25년 동안 도내 약 60% 이상의 하수처리를 담당하는 시설로 도내 인구와 관광객이 증가하면서 여러차례에 걸쳐 증설 및 개량이 이뤄졌음에도 시설 용량의 과부하로 주변에 심각한 악취와 연안해역 수질오염등으로 하수처리시설 조기 확충이 절실히 요구돼왔다 

제주도 는 지난 9월 초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사업 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됨에 따라 올해 말까지 대형공사 집행기본계획서 작성, 입찰방법 심의 등을 추진하고 전략환경평가와 기본계획 수립, 입찰안내서 작성, 용역 업체 선정 등의 행정절차를 진행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앞서 국회와 기재부를 직접 방문해 제주 도두공공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의 시급성과 국비 지원 규모를 확대해 줄것을 요청해 왔다.

이에 정부는 제주도의 환경적가치와 주민들에 대한 기초적인 공공시설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지난 1월 예비 타당성 면제사업으로 선정 원인자 부담금 156억 원을 제외한 총 재정투자액의 50%인 국비 1865억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 원희룡 지사는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중앙정부 지원금 비율 및 규모를 전체 사업비의 절반 규모로 대폭 증액한 만큼 제주 환경인프라 조기 확충에 탄력이 될 것”이라며 “차질 없는 진행과 도민에 대한 홍보에 적극 나설것”을 당부했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