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준 "부자 자녀 점심값 내줄 만큼 한가하지 않아"
"세종시, 한나라당의 존립보다 큰 문제"
2010.03.12 18:15:00
정몽준 "부자 자녀 점심값 내줄 만큼 한가하지 않아"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가 '초·중등학교 전면 무상 급식'에 반대 의사를 명확히 했다.

정 대표는 12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이들에게 점심 값을 다 내줄 만큼 우리 정부가 한가하거나 여유가 있지 않다"고 일축했다. 정 대표는 "이탈리아도 한때 제국이었지만 지금은 채무로 부담을 겪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전날 전면 무상급식을 "포률리즘"으로 규정하고 "자유주의의 적은 사회주의나 전체주의가 아니라 포퓰리즘"이라며 "포퓰리즘의 유혹을 국민들에게 잘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 시절 공약이었던 '반값 등록금'과 관련해 "검토해 볼 수는 있으나 전문가들의 의견은 다르다"며 "진보적인 어느 교수가 등록금 내리는 얘기 말고 장학금을 늘리는 것이 정도라고 했는데, 그런 생각도 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대통령도 후보 시절 '검토해볼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정 대표의 무상급식 발언에 대해 민주당 유은혜 수석부대변인은 "5년간 90조 원에 달하는 막대한 부자 감세로 여유있는 사람들에게 특혜를 준 정부가, 년간 1조 6600억원만 지원하면 될 초.중학교 아이들 점심값을 내줄 만큼 한가하지 않다고 하는 것은 억지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유 부대변인은 "한나라당 주장대로라면 경제적으로 여유있는 사람들의 자녀들은 초.중학교 의무교육도 아예 없애야 된다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으며 "한나라당은 해괴망측한 논리로 공평한 교육의 권리를 빼앗지 말라"고 비판했다.

정몽준, 세종시 국민투표 언급 피해

최근 친이계 내에서 세종시 국민투표론이 급속히 부상하면서 친박계의 의구심도 증폭되고 있지만 정 대표는 이날 특별한 언급을 피했다. 정 대표는 "할 것이다, 안 할 것이다 말하는 것도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세종시 해법과 관련해 그는 "중진협의체가 (절충안을) 의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좋은 안을 만들어주면 의원들이 모여서 다시 논의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는 절충안 등이 마련되면 다시 당론 변경에 나설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수정안에 찬성하는 입장인 정 대표는 "세종시 문제가 한나라당의 존립보다 더 큰 과제"라고 말했다. 세종시 수정이 당의 존립 이상의 문제라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어, 발언 수위가 아슬아슬하다는 지적이다. 이는 박근혜 전 대표가 "세종시 문제는 당의 존립의 문제"라고 한데 대한 정면 반박도 된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6월 지방 선거와 관련해 "박근혜 전 대표가 결정할 문제지만 (선거 유세 등을) 도와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최소한 북한의 핵개발 문제에 대해 정상회담에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며 핵 문제를 정상회담 의제로 올리는 것을 전제 조건으로 걸었다. '대권행보에 자신이 있느냐'는 질문에 정 대표는 "열심히 한번 해볼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ilys12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