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소속 기장군의원 '군수와 결탁?'...동료 의원 의혹 제기
우성빈 "사업 특혜 주고 의회 표결권 받아" 주장에 해당 의원 "전혀 문제 없다"
2019.10.04 13:32:07
민주당 소속 기장군의원 '군수와 결탁?'...동료 의원 의혹 제기

더불어민주당 소속 기장군의원이 당론을 어기고 무소속인 군수와 불법적인 거래를 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부산시의회 구경민(기장군2) 의원과 기장군의회 우성빈 군의원은 4일 오전 10시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장군수가 관연하지 않고 특정업체와 67건 수의계약을 했다는 주장은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 4일 오전 10시 부산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부산시의회 구경민 의원(오른쪽)과 기장군의회 우성빈 군의원(왼쪽)이 기장군에 대한 검찰 진정서 접수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프레시안(박호경)


이들은 "지난 9월 3일 감사원은 '부산시 기장군 공사 수의게약' 감사결과 총 8건의 위법 부당사항 및 제도개선 필요사항을 확인했고 총 7건을 처분 요구, 기장군에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장군은 이번 감사원 감사결과 등에 대해 해당 공무원과 업체와의 유착관계로 규정해 기장경찰서에 수사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며 "이는 오규석 기장군수 본인이 깊이 관여되어 있다고 의심되는 위반에 대한 책임을 해당 공무원에게 전가시키기 위한 꼬리 자르기의 의도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한 "기장군수는 사업적 특혜를 한 군의원에게 주고 해당 군의원은 의회 표결권을 군수에게 줬다. 이는 민주주의를 악용한 신종 불법행위 의혹으로 반드시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성빈 의원은 "해당 군의원이 모 업체에 대표로 있을 때 진행한 복토사업이 불법으로 성토가 돼 기장군에서 시정 명령을 내렸지만 원상 복귀가 되지 않았다"며 "군의원이 된 후에는 군에서 고발이나 행정대집행도 이뤄지지 않고 묵인되는 상황인데 이는 모종의 대가성이 오고 갔다는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구경민 시의원은 "안타깝게도 지금 의문이 제기되는 해당 군의원이 저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기에 마음이 무겁다"며 "지난 지방선거 당시 상황을 생각하면 군의원이 되어야만 하는 것처럼 과도한 행위를 많이 했다. 지금 돌이켜보면 오래전부터 기획된 것이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우성빈 의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아 지난 1일 검찰에 진정서로 제출했으며 엄중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한 해당 군의원에 대해 당론을 정면으로 어긴 점 등을 근거로 민주당 부산시당에 징계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해당 군의원은 <프레시안>과의 전화통화에서 "2~3년 전 사업으로 명의는 빌려줬으나 혐의없음으로 판결이 나왔다. 전혀 문제가 없는 부분이다"며 "군의회를 망치고 있는 것은 오히려 우성빈 의원이다. 이번 내용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는 등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답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