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비상도민회의 민.관합동 동굴조사 요구
비지정 천연동굴 실태조사 동부지역 포함해야
2019.10.04 16:38:55
제2공항비상도민회의 민.관합동 동굴조사 요구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4일 논평을 통해 최근 제주도의 ‘비지정 천연동굴 실태조사 용역’은 계획 자체가 엽기적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제2공항비상도민회의는 제주도가 지난 1일 '제주특별자치도 비지정 천연동굴 실태조사'용역수행업체 선정에 들어가면서 조사 대상지를 제주시 서부지역 일원으로 한정해 서부지역만 동굴조사를 하겠다는것은 '계획 자체가 엽기적'이라고 말했다.

제2공항비상도민회의는 제2공항과 관련해 부실 동굴조사 논란으로 주민들이 재조사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비지정 천연동굴 실태조사' 대상지를 제2공항이 들어서는 동부지역을 제외하고 서부지역만 한정해 실시하겠다는 것은 이를 무시한 비상식적인 일이라고 맹비난 했다.

또 이 사업목적이 "과업대상지 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천연동굴에 대한 기초 자료를 확보함으로써 '각종 건설공사 추진 시 사전에 개발지역과 연계 검토 가능한 정보 자료를 제공하고자 한다.'라고 버젓이 명시돼 있다."면서 "이것은 동굴 자체 보존 관리나 학술연구 등에 대한 목적보다 개발 가능여부를 판단할 기초정보로 활용한다는 것을 고백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앞서 제2공항비상도민회의는 원희룡 도지사에게 지역주민과 제주도가 합동으로 동굴전수조사 실시를 수차례 제안했다. 또 지난 7월 25일 면담에서 강원보 비상도민회의 위원장이 직접 제2공항 부지 내 동굴에 대한 전수조사를 제안했고 원희룡 도지사는 검토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제2공항비상도민회의는 "지난 8월 20일 기자회견 당시 동굴·숨골에 대한 정밀조사 제안과 용역공고 당일 제2공항 예정지 일원인 동부지역 동굴조사를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해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답변을 이 황당한 공고를 통해 들은 셈"이라며 격분했다.

그러면서 "국토교통부는 제2공항 건설사업 사전타당성 용역에서 지반조사를 제대로 실시하지 않아 재조사를 요구하는 지역주민들과 시민단체가 직접 현장조사에 나선 결과 61개의 숨골이 추가 발견돼 이 지역이 전형적인 용암동굴 지형임이 입증됐지만 최근 전략환경영향평가 본안을 환경부에 제출하면서 이지역에 대한 더 이상의 정밀한 지반조사를 실시하지 않았다."고 성토했다.

이어 제2공항비상도민회의는 "제주도는 지난 2003년 이후 용암동굴에 대한 체계적인 동굴조사 계획이나 비전도 없다. 이런 상황에서 제주도가 '비지정 천연동굴 실태조사 용역'을 서부지역만 조사한다면 이는 동부지역인 성산읍 피해 주민들만이 아니라 도민을 기만하는 불공정한 행정"이라고 주장했다.

제2공항비상도민회의는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향해 "제2공항 성산읍 예정부지 일대등 동부지역 동굴실태조사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비지정 용암동굴 실태조사에 지역주민과 제주도가 함께 참여하는 민.관 합동전수조사실시를 제안했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