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병원이 위탁운영 해야
제주대학병원 위탁운영 타당성 평가 연구 결과
2019.10.07 11:27:50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병원이 위탁운영 해야
제주도는 7일 서귀포 지역주민이 요구하는 서귀포의료원 개선과제 실행방안 마련을 위한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타당성 평가 연구'실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서귀포의료원이 의료인력 부족등 의료서비스 질 개선과 서귀포 시민의 요구에 의해 서귀포의료원을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위탁․운영하는 방안의 타당성 여부를 검토하고자 실시됐다.


현재 서귀포의료원은 280병상 규모의 중소종합병원 규모로 전문의 고용과 장기근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결과적으로 진료과별 1 ~ 2인의 전문의만 근무하는 구조적 한계를 보여 왔다.

이번 연구 용역에서는 ◈서귀포의료원 현황 및 문제점 파악 ◈서귀포 시민이 요구하는 의료원 개선과제 도출 ◈타 지방의료원 위탁운영 사례 분석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필요요건을 분석하고 최종적으로 향후 위탁운영 관련 추진방안 등이 제시됐다.

연구용역결과 서귀포시민이 요구하는 서귀포의료원의 변화방향은 ◈중증·응급질환을 적기에 치료하는 병원 ◈진료 공백(전문의가 없어 진료를 받지 못하는)이 없는 병원 ◈우수한 의사가 많은 병원 ◈간호사와 직원 역량이 높은 병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구체적인 방안으로 서귀포의료원과 제주대학교병원(다른 제주시 소재 병원도 포함 가능)간 중증․응급환자 대상 클라우드 기반 진료정보 공유시스템 구축이 필요하고 서귀포의료원에서 제주대학교병원에 의뢰하는 급성심근경색증, 뇌졸중 등 골든타임이 존재하는 질환의 주진료경로(Critical Pathway) 개발이 시급한 과제로 확인됐다.  

또 서귀포의료원에서 의뢰하는 중증․응급환자 진료가 이루어지기 위한 중환자 병상 확보 및 가동을 위해 제주도에서 제주대학교병원 하드웨어 증축 및 소요운영비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제주대학교병원과 서귀포의료원 간의 중증·응급환자 진료협력체계를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하고 제주도, 제주도의회, 서귀포시, 제주대학교병원, 서귀포의료원이 참여하는 ‘위탁운영 5자협의체’를 구성해 향후 위탁 운영과 관련한 모든 사항에 대한 협의를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원희룡 지사는 지난 9월 5일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 위탁운영 추진협의회와의 간담회에서 “서귀포 의료원 위탁운영의 핵심은 의사들을 섭외하는데 있다”며 “의사들이 납득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관련 연구 용역의 결과가 나오면 실질적인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