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무현 전 대통령 기념 동상, 모교에 세워지다"
개성고 총동창회, 모금 운동 통해 건립...메시지 담은 대리석 1600개도 공개
2019.10.08 09:22:50
"故 노무현 전 대통령 기념 동상, 모교에 세워지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년을 맞아 모교인 부산 개성고(옛 부산상고)에 기념 동상이 세워졌다.

개성고 총동창회는 7일 오후 부산진구 개성고 내 개성광장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동상 제막식을 열었다.


▲ 7일 오후 부산진구 개성고 내 개성광장에 세워진 노무현 전 대통령 동상. ⓒ노무현재단 부산지역위원회


제막식에는 개성고 명예 동문인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동문, 학생을 비롯해 서은숙 부산진구청장과 시의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으나 참석할 것으로 알려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불참했다.

이번 동상 건립은 지난해 초 노무현 전 대통령 동기회가 총동창회로 동상 건립 추진문을 보내면서 시작됐으며 올해 초부터 6개월가량 총동창회가 모금 운동을 벌여 총 3억원을 모았다.

청동으로 제작된 동상은 동문인 도호선 작가가 디자인하고 제작했으며 정장 차림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벤치에 팔을 기대고 앉아 있는 형상이며 옆에는 누구나 앉아서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공간을 설계했다.

동상 바닥과 뒤편에는 '사람 사는 세상' 등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 글귀들이 새겨졌다.

또한 동상 주변 바닥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향한 동문 메시지를 담은 대리석 1600개도 함께 공개됐다.

총동창회는 이날 학교 역사관에서 모교 출신 박재혁 의사 흉상 제막식도 함께 진행했다.

박재혁 의사는 부산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로 지난 1920년 당시 하시모토 부산경찰서장에게 폭탄을 던진 뒤 사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 숨졌다. 내년이면 의거 100주년을 맞게 된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