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 "유재수 비위, 조국에게 보고된 뒤 감찰 무마" 주장
서울중앙지검 국감서 靑 특감반 수사 경과 발표...특감반원 전원 소환조사해야
2019.10.08 09:23:15
김도읍 "유재수 비위, 조국에게 보고된 뒤 감찰 무마" 주장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비위 관련 감찰을 받던 도중 윗선의 지시로 감찰 조사가 중단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서울고검에서 열린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유재수 부시장에 대한 감찰 조사를 직접 맡았던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의 증언 내용을 공개했다.


▲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 ⓒ부산시


이날 김도읍 의원은 "당시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 밑에 있던 특감반원들 여러 명으로부터 확인한 결과 유재수 부시장이 해외 출장, 회식, 출퇴근 시에 각종 차량 제공과 편의 제공을 받고 갑질을 했다"며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 등 금품 수수를 했다는 비위를 입수하고 감찰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7년 8월 투서를 접수하고 10월 조사에 착수해 11월 보고를 했는데 당시 이인걸 청와대 특감반장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조국 민정수석에게 보고가 들어갔다는 것을 특감반원이 봤다고 한다"며 "그해 12월에 이인걸 반장이 특감반원들 전원을 모아놓고 유재수 건은 더이상 안 하는 것으로 결론 났다며 조사하지 말라고 하면서 당시 이인걸 반장도 굉장히 분개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분명히 조국 수석에게 보고가 들어갔고 최소한 조국 수석이 지시를 해야지 박형철과 이인걸이 따른다"며 "이인걸과 박형철 선에서 사건을 무마할 수 있는 구조 자체가 아닌만큼 이 정도 되면 조국까지 수사를 안 할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또한 "유재수 부시장이 과거 노무현 정부때 청와대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수행비서 출신이고 당시 비서실장과 민정수석으로 근무한 문재인 대통령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유재수 비위가 명확한데도 불구하고 지금처럼 승승장구 할 수 있는 이유는 조국뿐만 아니라 그 윗선의 개입이 있다 보기 때문에 특감반원 전원을 소환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해 이와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일부 언론에 보도된 부산시 간부 공무원은 금융위원회 근무 당시 첩보가 있어 감찰을 받은 바 있으나 비위 행위는 전혀 없었으며 품위 손상 수준의 경미한 사안으로 종결되었다"며 "현재 우후죽순 유포되고 있는 해당 간부 공무원에 대한 허위정보는 개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할 뿐 아니라 부산시 공무원 전체의 도덕적 위상을 훼손할 수 있으므로 부산시는 사안에 따라 법적 조치 등을 고려할 예정이다"고 밝힌 바 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