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김해乙 김정호 의원 "저출산ㆍ고령화 문제 심각"
경남(-9.3%)...부산 최대 감소(-20.5%)ㆍ울산(-15.6%)ㆍ세종시 최대로 늘어나
2019.10.08 09:38:41
[국감] 김해乙 김정호 의원 "저출산ㆍ고령화 문제 심각"
65세이상 고령인구 137.8% 늘어나 인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범국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해乙 김정호 의원(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이 통계청을 통해 제공받은 2017~2067 인구추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부터 ‘2067년까지 전체인구가 현재대비 24% 감소하며 0~14세는 50.6%, 15~64세는 52.5%감소하고 65세 이상은 137.8%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했다.
 
▲김정호 의원이 국감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정호의원실 제공.
또한 여자 1백명 당 성비도 현재 100.5에서 2027년에 100으로 균형을 이루고 점차 감소해 2057년엔 97.9, 2067년엔 98.1으로 남성인구감소폭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17~2047 시ㆍ도별 인구추계 분석을 해보면 전체인구 감소 중 부산이 최대 감소세를 보이는 반면 세종ㆍ충청ㆍ제주는 증가한다는 것이다.

2017~2047년까지의 시ㆍ도별 인구추계를 살펴보면 경남(-9.3%), 부산(20.5%), 울산(-15.6%), 대구(-17.8%),  경북(-10.6%), 서울(-13.9%), 광주(-15.4%), 대전(-12.2%) 강원(-2.9%), 전북(-12.2%), 전남(-9.1%)만큼 인구가 감소하는 것으로 예측되었다.

특히 부산이 20.5%감소로 최고의 감소치를 보였다.
 
반대로 인구가 증가하는 도시들은 인천(0.1%), 세종(79.6%), 경기도(5.7%), 충북(0.6%), 충남(5.9%), 제주도(18.9%)만큼 증가가 예상되었다.

더불어 세종시는 79.6%로 아주 큰 증가세를 보였으며 지방에서는 충청권과 제주도가 증가세를 보였다.
 
2017~2047년까지의 성별 인구추계를 살펴보면, 남성은 6.5%의 감소를 보였고 여성은 4.4%의 감소를 보이며 2027년 이후 여성의 인구가 남성보다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남성인구가 감소하는 지역은 서울(-15.6%), 부산(-21.9%), 대구(-19%), 인천(-1.8%), 광주(-15.8%), 대전(-13.4%) 울산(-16.7%), 강원(-3.7%), 전북(-12.7%), 전남(-8.9%), 경북(-10.5%), 경남(-9.8%) 순이다.

감소폭은 전체인구 감소폭보다 크고 전남과 경북만 전체인구보다 감소폭이 낮게 나타났다.

반대로 남성인구가 증가하는 지역은 세종(79.5%), 경기도(4%), 충북(0.6%), 충남(5.8%), 제주도(18%)로 전체인구 증가폭보다 낮게 예측되었다.

여성인구가 감소하는 지역은 서울(-12.2%), 부산(-19.1%), 대구(-16.6%), 광주(-15%), 대전(-10.9%) 울산(-14.4%), 강원(-2.2%), 전북(-11.7%), 전남(-9.4%), 경북(-10.6%), 경남(-8.8%)이고 감소폭은 전체인구 감소폭보다 낮지만 전남만 유일하게 전체인구보다 감소폭이 크게 나타났다.

반대로 여성인구가 증가하는 지역은 인천(2%), 세종(79.7%), 경기도(7.4%), 충북(0.5%), 충남(6.1%), 제주도(19.9%)로 전체인구 증가폭보다 크게 예측되었으며 특히 인천과 경기의 증가폭 차이가 2%로 아주 크게 예측됐다.

김정호 의원은 "인구의 저출산과 고령화는 국가의 경쟁력과 미래를 위해 해결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문제다"고 지적하면서 "지방의 생산인구 감소가 심각해 지방소멸론까지 이야기되고 있는 상황이다"고 심각성을 밝혔다.

즉 하루빨리 인구감소 흐름을 완만하게 바꾸고 지방인구 감소를 막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cman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