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돌봄 차질' 학교 비정규직 노조 또 총파업 예고
교섭 결렬 시 오는 17일 2차 총파업 돌입...교육감 직접 교섭 요구도
2019.10.08 13:47:31
'급식·돌봄 차질' 학교 비정규직 노조 또 총파업 예고

급식과 돌봄을 담당하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교육당국의 교섭 태도가 불성실하다며 2차 총파업을 예고했다.

부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8일 오전 부산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임금협약 체결을 위한 집단교섭을 진행해 왔지만 교육부와 교육청은 약속했던 공정임금제 실시는 고사하고 비정규직 차별해소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었다"며 "교육당국이 계속해서 불성실한 교섭 태도를 보여 교섭이 결렬된다면 오는 17일부터 총파업 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 8일 오전 부산교육청 앞에서 임금교섭과 공정임금제 이행을 촉구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부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이들은 "지난 7월 3일 전국적인 총파업을 했고 교육당국은 성실한 교섭을 통해서 학교비정규직의 적정한 처우개선과 임금체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해 우리는 다시 한번 교섭 약속을 믿고 파업을 중단해 업무에 복귀했다"며 "하지만 그동안 교육당국은 비정규직 차별해소를 위한 어떠한 성의 있는 대안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도 안되는 기본급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기본급 인상이 필요한데도 오로지 교통비를 기본급에 산입하는 꼼수를 고집하고 근속수당은 근속 1년에 고작 500원 인상안을 제시해 우리를 우롱했다"며 "누구보다 신뢰를 지켜야할 정부가 약속의 중요성을 교육하는 교육당국이 이를 헌신짝처럼 내팽개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정규직 저임금 노동자들을 상대적으로 우대하는 정부의 원칙과 철학이 왜 비정규직 노동자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것인가"라며 "교육현장에서도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낮은 처우를 받고 일하고 있는 우리의 가치를 존중해주고 최소한 저임금과 임금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부산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끝내 우리의 절박한 요구를 외면한다면 전국적인 2차 총파업에 돌입할 것을 선포한다"며 "김석준 교육감도 책임지고 직접 교섭에 참여하고 공정임금제 실시 약속을 지킬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